SF 사랑방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마이웨이》 My Way - 시나트라 + 유샤인의 댓글

페이지 정보

유샤인

본문

《마이웨이》

 

※누구나 살아온 지난날을 되돌아보면 어려운 일, 부끄러운 일, 만족한 일, 아쉬운 일, 후회스러운 일 등이 뒤섞여 있을 테니, '인생이란 뭐다,' 라고 간단히 정의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여기 인생이라는 긴 여정의 끝 무렵을 앞에 두고 자기 방식대로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았고 후회 없이 행복하게 살았다고 당당하게 말하는 사람의 노래가 있다.

 

너무도 유명한 프랭크 시나트라 (1915~98)의 "My Way" 다.

 

이 노래는 1969년 그의 나이 54세에 발표되었고,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불후의 명곡으로 꼽힌다.

 

당시 프랭크 시나트라가 이혼, 영화사업 실패 등으로 연예계를 떠나려고 하는 것을 안 폴 앵커 (1941~)가 은퇴를 만류하려고 이 노래를 만들었다고 전한다.

 

이 노래의 원곡은 일상생활의 권태로 시들어가는 사랑을 주제로 한 프랑스의 샹송이었는데, 폴 앵커가 프랑스 남부 휴양지에서 이 노래를 듣고 곡이 맘에 들어 즉시 파리로 달려가 곡 사용권을 얻고는 뉴욕으로 돌아가 밤새워 영어 가사를 쓰고 멜로디를 약간 고치어 완성했다고 한다.

 

폴 앵커는 16세에 그의 대표곡인 "Dianna"를 작사 작곡하여 부를 정도로 음악적 재능이 뛰어난 싱어송라이터였기에 하룻밤 만에 가사를 쓰고 곡을 손질할 수 있었을 것이다.

 

마이웨이는 발표되자 마지 선풍적인 인기곡이 되어 프랭크 시나트라는 은퇴하려는 마음을 접었고 가수로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였다.

 

이 곡은 시나트라를 상징하는 노래였지만 그의 딸의 술회에 따르면 시나트라는 이 곡 내용이 너무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이어서 싫어했는데 무대에 설 때마다 어쩔 수 없이 불러야 했다고 한다.

 

여담이지만 영국에서는 장례 때 가장 많이 틀어 놓는 노래가 마이웨이라고 한다.

 

이 노래는 향수를 달래주기도 하고 또한 인생의 중요한 고비마다 단호한 결의를 다져주기도 하므로 널리 사랑받는 노래가 된 것 같다.

 

※My Way

 

And now, the end is near

So I face the final curtain

My friend, I'll say it clear

I'll state my case of which I'm certain.

 

I've lived a life that's full

I've traveled each and every highway

And more, much more than this,

I did it my way

 

Regrets, I've had a few

But then again, too few to mention

I did what I had to do .

And saw it through without exemption.

 

I planned each chartered course

Each careful step along the byway

And more, much more than this

I did it my way

 

Yes, there were  times, I'm sure you knew

When I bit off more than I could chew

But  through it all when there were doubt

I ate  it up and spit it out

 

I faced it all and I stand tall

And did it my way

 

I've loved, I've loughed and cried.

I've had my fill, my share of losing

And now, as tears subside

I find it so amusing

 

To think I did that all

And may I say, not in a shy way

 

Oh no, oh no, not me

I did it my way

 

For what is a man, what has he got?

If not himself, then he has naught

To say the things he truly feels

And not the words of one who kneels

 

The record shows I took the blows

And did it my way

 

Yes, it was my way.

<노랫말 해석>

 

※이제 마지막 순간이 다가와

인생의 마지막 장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나의 벗이여,

이제 사심 없이 내가 자신 있게 살아온 나의 인생을 밝히고 싶군요.

 

난 나의 인생을 충실하게 살아왔고

살아오면서 수많은 일을 겪어왔습니다.

그러나 그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나는 내 삶을 내 방식대로 살아왔다는 것입니다.

 

조금의 후회도 없지는 않아요

그러나 다시 되새길 만한 후회는 없었지요.

내가 해야 할 일을 다 했고

힘들었던 고난의 일들을

아무런 편법도 쓰지 않고 해왔습니다.

 

나는 내 모든 인생의 길을 계획했고

그 길을 따라 최선을 다해 걸어왔습니다.

그러나 그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난 내 삶을 내 방식대로 살아왔다는 겁니다.

 

그래요, 친구도 알고 있으리라 확신하지만

난 내가 할 수 없었던 일에도 터무니없이 대들기도 했었던

그런 것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모든 일을 겪어오면서도

행여 의심스러울 때는

그 모든 걸 다 먹었다가도 뱉어버렸죠.

 

난 모든 것에 맞서서 자신 있게 견뎌냈어요.

그래요, 난 내 방식대로 살아온 겁니다.

 

난 사랑도 했고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면서 소유하는 만족감도 얻었고,

잃어버리는 좌절감도 겪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눈물을 거두고 나니

그 모든 것이 우스웠다는 걸 알게 됩니다.

 

내가 해온 그 모든 일을 생각해보면

부끄럽지 않은 인생이었다고 난 말할 수 있습니다.

 

그래요, 아녜요, 난 부끄럽게 살지 않았어요.

난 내 방식대로 살아온 겁니다.

 

사람은 무엇을 위해 사는가,

사람이란 무엇을 성취해야 하는가.

자신을 지키지 못하면 아무것도 없는 거지요.

자신의 감정을 솔직히 얘기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무릎을 꿇고 말하는 그런 비굴한 자들의 말이어서는 안되는 거지요.

 

지난 세월 들이 말해주고 있습니다.

내가 온갖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이죠.
 

난 내 방식대로 살아온 겁니다.

 

https://youtu.be/PKi5cyz7tpg

 

<프랭크 시나트라>

=============
".........

이 곡은 시나트라를 상징하는 노래였지만 그의 딸의 술회에 따르면 시나트라는 이 곡 내용이 너무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이어서 싫어했는데 무대에 설 때마다 어쩔 수 없이 불러야 했다고 한다.
......."

딸이 그런 말 했다고 위의 글은 밝히고 있지만 사실은 아래 비디오에서 (비디오 시간 0.17-0.22) 유샤인이 한글로 번역했었듯이 시나트라는, 이 노래는 실은 허위/거짓(fake)이라 자기는 이 노래 부르기을 싫어 해 왔다고 고백하고 있었다. 잘 들어 보시길.... 
 

https://www.youtube.com/watch?v=PKi5cyz7tpg

작성일2022-06-18 22:22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F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98 초혼(招魂)' 에 얽힌 '부초 같은 인생 이야기 댓글[2] 산울림 2022-11-29 82
2097 조수미와 드미트리 가 부른 즐거운 미망인 비디오다 유샤인 2022-11-27 96
2096 가고파 - 작곡가 김동진 지휘하의 한국남성합창단과 조수미 오페라 가수의 노래 Wanna Go -영어 번역자… 인기글 유샤인 2022-11-26 138
2095 호주에 이민가서 동아일보 지국을 운영했던 기자출신의 동창이 쓴 글이다. 인기글 유샤인 2022-11-23 133
2094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11-22 147
2093 ♤ 이 별 ♡ 술중독으로 패티김도 잃었고 그의 몸도 망쳤고 놀라운 재능도 일찍 잃은 길옥윤님의 슬픈이야… 인기글 유샤인 2022-11-22 127
2092 잘못건 전화 인기글 산울림 2022-11-20 165
2091 거짓 교리를 관용하고 참아낼만큼 내 사랑이 자비로웁도록 나는 허락받지 않았다. 인기글 유샤인 2022-11-19 146
2090 눈물의 닭 도리탕 댓글[1] 인기글 산울림 2022-11-18 154
2089 어느 아름다운 주부의 글 인기글 산울림 2022-11-16 203
2088 哀切한 老夫婦의 事緣 ♣ 인기글 산울림 2022-11-14 161
2087 십자가 - 윤동주의 시 The Cross, - A Poem by Yoon DongJu , English T… 인기글 유샤인 2022-11-12 172
2086 우연을 영원에 매어놓고 인기글 산울림 2022-11-12 195
2085 알몸의 어머니 인기글 산울림 2022-11-10 240
2084 아내와 나 사이 - 이 생진님의 시, 낭독, 굴퉁이의 받걷이 Between my wife and me - P… 인기글 유샤인 2022-11-08 179
2083 첫 사랑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11-08 218
2082 첫눈 오던날 약속을 지키셨나요 그 두번째 인기글 산울림 2022-11-06 236
2081 첫눈 오던 날 약속을 지키셨나요 인기글 산울림 2022-11-04 273
2080 여보 사랑해 미안해 인기글 산울림 2022-11-03 301
2079 우동 한그릇 인기글 산울림 2022-10-25 387
2078 Day-O - Harry Belafonte 날이 샌다 - 해리 벨라폰테 English &amp; K… 인기글 유샤인 2022-10-23 310
2077 감정은 왔다리 갔다리지만 하나님의 말씀은 확고하다 - 마틴 루터 인기글 유샤인 2022-10-22 332
2076 Louise Armstrong Story 루이스 암스트롱 이야기 인기글 유샤인 2022-10-17 353
2075 Coming Thru The Rye -JoStafford 밀밭 지날 때는 - 조 스태포드 (English… 인기글 유샤인 2022-10-17 353
2074 자진 뱃노래 - 양금석 A Boating Song (a shanty) - Yang GeumSeok 한영자막 … 인기글 유샤인 2022-10-12 350
2073 한계령을 위한 연가 - 시인, 문정희 A Love Song for HanGyeReong - Poetess … 인기글 유샤인 2022-09-21 512
2072 눈물 젖은 두만강 - 심수봉 Tear drenched Tumen River - Sim SooBong 한영자막… 인기글 유샤인 2022-09-04 686
2071 It's Now Or Never- Elvis Preseley 지금 아니면 끝내 말어 - 엘비스 프리슬리 (E… 인기글 유샤인 2022-09-01 690
2070 첨이네요 잘부탁 드립니다 인기글 상미윤 2022-08-31 723
2069 역사의 교훈은 아래 사진과 같은데도 당장의 미움을 덜어 보자고 아님 약간의 돈을 받고 공산화를 묵인하고 있는… 인기글 유샤인 2022-08-27 700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