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 Music Cafe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달은 밝고..

페이지 정보

아무것도아닌

본문

달은 밝고
별은 몇개 없고
이래 저래 쓸쓸한 밤...

이런 노래 들으면 더 쓸쓸한 사람들
나 말고 또 있었으면 좋겠네..

각제비님은
춘옥씨 생각 안나시는지..







I don't want to live this way no more
더이상 이 길에서 살고 싶지 않아요.
I don't want to fight this endless lonely war
이 끝도 없는 외로운 전쟁에서 싸우고 싶지도 않아요.
I don't want to stand alone, without the only love I've known
내가 알게된 유일한 사랑 없이 홀로 서있고 싶지도 않네요.
And never find that ray of light we had before
우리가 전에 함께 간직하고 있었던 그 빛줄기들을 전혀 찾을수가 없어요.
I never meant to break your precious heart no
당신의 그 소중한 마음을 아프게 할 마음은 절대 아니었어요.
And what I did can't be undone and it's tearing me apart
내가 저지른 일을 이젠 되돌릴 수 없어서 내 마음은 찢어지네요.
Far too late for promises, but if you gave us one more chance
약속을 하기엔 너무나도 늦어버렸겠지만 당신이 우리에게 한번만 더 기회를 준다면
You would see a better man worth fighting for
당신은 싸울만할 가치가 있는 더 나아진 한 사람을 볼 수 있을 거에요.

Love sweet love I feel your power
그 달콤한 사랑을 사랑하세요 나는 당신의 힘을 느낄 수 있어요
Hear my prayer, we're in your hands now
나의 기도를 들어주세요, 우리는 지금 당신의 손 안에 있습니다.
Take these hearts so lost and broken
이 잃어 버리고 부숴져 버린 마음들을 거둬가세요.
Bring us home again
우리를 다시 우리의 안식처로 인도해 주세요.
If this prayer for love is never heard oh
혹 사랑을 위한 이 기도가 들려지지 않는다면
And if you have to walk away for these are only words
당신이 멀어져야 한다면 이것들은 그야말로 단지 몇 마디의 말로써 끝나버릴테죠
Baby I will understand
난 이해할 수 있어요.
but I will always be that man
하지만 나는 항상
Waiting here for you with love and open arms
여기서 당신의 사랑과 따뜻한 품을 기다리고 있을게요.

Love sweet love I feel your power
그 달콤한 사랑을 사랑하세요 나는 당신의 힘을 느낄 수 있어요
Hear my prayer, we're in your hands now
나의 기도를 들어주세요, 우리는 지금 당신의 손 안에 있잖아요.
Take these hearts so lost and broken
이 잃어 버리고 부숴져 버린 마음들을 거둬가세요.
Bring us home again
우리를 다시 우리의 안식처로 인도해주세요.
Remember all the times we had, the dreams
that we once shared
우리가 가졌던 그 모든 시간들, 우리가 공유했던 그 꿈들을 기억해두세요.
I swear I'll bring them back to you again
내가 그 모든 걸 당신께 되돌려 주겠다고 맹세할게요.
Again


Love sweet love I feel your power
그 달콤한 사랑을 사랑하세요 나는 당신의 힘을 느낄 수 있어요.
Hear my prayer, we're in your hands now
나의 기도를 들어주세요, 우리는 지금 당신의 손 안에 있습니다.
Take these hearts so lost and broken
이 잃어 버리고 부숴져 버린 마음들을 거둬가세요.
Bring us home again
우리를 다시 우리의 안식처로 인도해 주세요.











작성일2013-03-24 22:08

그 집으로님의 댓글

그 집으로
음..
기도할때는
'나'에서 벗어나 바깥을 볼수 있고.
Bring us home again...그 집이 그집인가요...^^
SF ♥ Music Cafe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1 칸앤문 인기글 멋진상상 2013-04-23 9460
670 각제비님 보시요! 댓글[2] 인기글 김기자 2013-04-19 9277
669 비가 와야 할텐데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4-17 9196
668 이 노래가 이 노래인지..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4-16 8785
667 문명진이 누구야? 댓글[1] 인기글 멋진인생 2013-04-15 9035
666 안개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4-10 7966
665 바보처럼 살았군요 댓글[2]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4-09 9078
664 눈 내리는 날.. 댓글[9]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4-06 8530
663 다시 만날날이 있겠죠 댓글[3]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4-02 8709
662 이런 잉간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4-01 8694
661 허리, 그 소중함에 대해서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30 9150
660 또 달은 밝고..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27 9054
659 달은 진짜 밝고... 댓글[2]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26 8646
열람중 달은 밝고.. 댓글[1]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24 7998
657 봄날의 꿈같은 노래.. 댓글[6]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21 9232
656 봄 비 내리는 밤..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19 7913
655 신발 정리 댓글[5] 인기글 멋진추억 2013-03-18 8512
654 진짜 첫 사랑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17 8758
653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15 7700
652 이상한 상상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13 8719
651 날씨가 조금 따사해지니..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12 8823
650 혹시 아십니까?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10 8787
649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07 8929
648 새벽길 댓글[2]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06 9458
647 바람..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05 9131
646 Heart Breaker 내 딸 서영이 댓글[1] 인기글 각설이 2013-03-04 9189
645 그리워서.... 댓글[2]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3-02 7940
644 어릴적~ 야쿠르트.. 가 아닌 인기글 멋진추억 2013-02-28 9178
643 Los ejes de mi carreta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2-28 8893
642 Diana Krall 댓글[1] 인기글 아무것도아닌 2013-02-27 9050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