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한인여성에 욕하며 폭행한 흑인, 증오범죄로 기소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빌어먹을 아시안" 한인여성에 욕하며 폭행한 흑인, 증오범죄로 기소


한인 여성 폭행한 가해자,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미국 해리스카운티 검찰 제공]
감시 카메라에 찍힌 폭행 사건 당시 현장 상황[미국 해리스카운티 경찰 제공]


미국 텍사스주에서 한인 여성을 폭행해 코뼈를 부러뜨린 20대 흑인 여성이 증오 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일간 휴스턴크로니클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해리스카운티 대배심은 한인 여성 폭행 사건이 인종적 편견에서 비롯됐다고 판단하고 가해자 키언드라 영(24)을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가해자 영은 지난달 17일 한인 여성 김 모 씨가 운영하는 미용용품점에서 "빌어먹을 아시안", "빌어먹을 중국인"이라고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며 김씨를 폭행했다.


킴 오그 해리스카운티 검사는 "가해자는 증오범죄로 기소됐기 때문에 더욱 강한 형량이 선고될 수 있다"며 "인종을 이유로 다른 사람을 공격하는 것은 문화적 다양성에 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가해자는 폭행 사건 당시 주차장에서 김씨의 남편을 자신의 차로 들이받으려 한 것으로 드러나 가중 폭행 혐의도 받고 있다.


피해자 김씨의 가족은 고객 대부분은 친절한 흑인들이라며 폭행 사건의 가해자가 법에 따라 처벌을 받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김씨의 아들 이 모 씨는 "폭행 사건 이후 많은 고객이 우리를 위해 기도한다고 말하며 우리를 안아줬다"며 "고객의 99%는 항상 친절하고 우리를 격려해준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추천 0

작성일2021-04-18 11:25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5월 14일 베이지역 확진자 현황 (확진자 311명, 사망자 57명 증가) 인기글 SFKorean 2020-05-14 90807
70569 니꺼 내꺼? 사람을 소유함은 섹스보단 좀 오랜 잠시만의 행복 댓글[1] 새글 dongsoola 2021-05-14 32
70568 남한 국제소득-북한의 23배. 기본 살기필요한 소득 북한의 1000배 새글 dongsoola 2021-05-14 71
70567 한국방문시 산호세지역 코로나테스트 확인증발급 댓글[1] 새글인기글 paul 2021-05-14 364
70566 디즈니 인어공주 실사판 새글인기글 pike 2021-05-14 329
70565 최근 코로나로 가정파탄 새글인기글 pike 2021-05-14 525
70564 294억짜리 팬티 댓글[1] 새글인기글 1 pike 2021-05-14 522
70563 중딩한테 성희롱 당하신분 새글인기글 pike 2021-05-14 441
70562 남한 1인당 소득, 북한의 23배 새글 산호 2021-05-14 194
70561 타이타닉호` 12살 프렌치소녀 승객 추정 편지가 담긴 유리병 발견 새글인기글 pike 2021-05-14 317
70560 CDC 가이드라인 거부한다는 뉴욕 주지사 쿠오모 새글인기글 pike 2021-05-14 286
70559 FOX뉴스 일기예보 방송사고 새글인기글 pike 2021-05-14 406
70558 정인이 양모 무기징역, 양부 5년...“상상 못할 만행으로 살해” 새글인기글첨부파일 eaux 2021-05-14 263
70557 남한의 수꼴들을 쥐구멍으로 들어가게할 미국에 완전승리한 나라 월남. 댓글[3] 새글 dongsoola 2021-05-13 180
70556 California Controller Wrote 49 Million Checks, but Can’t Loc… 새글인기글첨부파일 eaux 2021-05-13 366
70555 ‘테슬라 죽이기’ 중국의 외국기업 약탈 5단계 댓글[1] 새글인기글첨부파일 eaux 2021-05-13 478
70554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의 일상복 vs 수영복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737
70553 30년동안 머리카락 안잘랐다는 라푼제 실사판 우크라이나 여성 댓글[1]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775
70552 늘어나는 쥐잡기 위해 길거리에 천마리 고양이 푼 시카고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776
70551 간도 크네…비행기헬기에 레이저빔 쏜 10대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732
70550 정상시력과 낮은시력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657
70549 그남자의 네번째여자 / 출연 손현주 방은희 박남현 이재포 김영옥 이춘식 새글인기글 자몽 2021-05-13 396
70548 브래지어 후크를 발명한 사람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1018
70547 2021 미스 서울 선 김지은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1047
70546 백신맞은 사람들, 비행기안이나 버스 제외하고 실내,외에서 마스크 벗어도 된다고 발표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740
70545 개빈 뉴섬, CA 지역 마스크 강제 착용 6월에 해제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582
70544 마스크 벗고 나온 조 바이든 대통령과 부통령 카말라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503
70543 올바른 칫솔 사용법 새글인기글 pike 2021-05-13 684
70542 조국 수석, 박상기 장관도 윤대진 시켜 수사 막았다 댓글[6] 새글인기글 2 산호 2021-05-13 286
70541 기독교 원류. 어디 용서? 어디 하나님? 인기글 dongsoola 2021-05-13 244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