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빌게이츠, 스트리퍼와 나체파티…결혼후에도 문란한 성생활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5/11 04:33 수정 2021/05/11 05:13


27년간 이어 온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은 뒤 그동안 묻혀있던 빌 게이츠의 사생활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2015년 월드이코노믹포럼에 첨석한 빌과 멀린다 게이츠 부부. AFP=연합뉴스


아내 멀린다 게이츠와 이혼을 발표한 이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의 사생활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10일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게이츠의 전기작가 제임스 월리스(74)는 10일 언론과 인터뷰에서 “게이츠는 단순히 컴퓨터만 아는 괴짜가 아니었다”며 “사생활을 즐겼다”고 주장했다. 월리스는 “게이츠는 스트리퍼를 시애틀 집으로 데려가 문란한 파티를 즐겼을 것”이라고 했다.

사실 이런 폭로는 이번에 처음 밝혀진 건 아니다. 이미 1997년 월리스가 쓴 게이츠의 일대기 『오버드라이브』에 소개한 내용이다.

월리스는 책에서 “게이츠는 시애틀에 있는 전라 나이트클럽의 무용수를 집으로 데려와 친구들과 함께 실내 수영장에서 나체 파티를 하곤 했다”고 썼다. 월리스는 “마이크로소프트 초기 멤버들은 당시 피자 얼룩이 묻은 티셔츠를 입고 이삼일 동안 코딩에 매달리던 젊은이”였다며 “가끔 거칠게 놀며 파티할 때는 스트리퍼를 빌의 집으로 불러들이기도 한 것”이라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게이츠는 1988년 훗날 아내가 될 멀린다 프렌치를 만난 뒤에도 멈추지 않았다”면서 “기사화되진 않았지만, 게이츠의 문란한 성생활은 유명했다”고도 했다.
책에 따르면 멀린다도 게이츠의 사생활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다. 월리스는 “게이츠와 멀린다의 관계는 기복이 심했다”면서 “여자 문제로 1년 정도 결별한 적도 있다”고 썼다.

MS에서 빌과 함께 일했던 번 라번은 데일리 메일과 인터뷰에서 “수영장에 나체로 있는 건 별일이 아니다”라며 “그러나 수영장에 모두가 나체로 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고 월리스와 유사한 증언을 했다.

그는 “게이츠가 (멀린다와) 결혼하기 전에 파티를 즐긴 건 분명하다”면서 “다만 결혼한 후에는 파티를 벌이는 모습을 본 적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누군가 ‘좋은 이혼’을 했다고 한다면 그건 거짓말”이라고 꼬집었다.

빌과멀린다는 구체적인 이혼의 이유는 밝히지 않고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더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이혼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게이츠가 미성년자 성범죄에 연루된 억만장자 제프리 앱스타인과 교분을 유지했고, 이것이 두 사람의 결별에 영향을 줬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추천 0

작성일2021-05-11 15:46

dongsoola님의 댓글

dongsoola
수꼴들의 우상 빌게이트..ㅎㅎ
아마 자식들에게 자서전 읽히게 만들었을껏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1401 자라 할인 매장 댓글[1] 인기글 pike 2021-06-17 996
71400 과외 선생님 살크업시켜주는 할머니 댓글[2] 인기글 1 pike 2021-06-17 843
71399 아 진짜 가는데마다 관광지 같은 수준인. 최초 공개 인기글첨부파일 dongsoola 2021-06-17 703
71398 주인님 보호자는 나야 나! 인기글 1 흑가면 2021-06-17 629
71397 숙소서 성폭행 당한 女…에어비앤비 '비밀합의금 79억' 줬다 인기글 pike 2021-06-17 1146
71396 요즘 디즈니 실사 캐릭터 인기글 pike 2021-06-17 953
71395 아이돌 얼굴 크기 인기글 pike 2021-06-17 1300
71394 배달원의 손님 피자 빼먹기 인기글 pike 2021-06-17 1483
71393 전공별 대학생 연예 경험 인기글 pike 2021-06-17 838
71392 칭얼거리는 딸 훈육하는 방법 댓글[1] 인기글 pike 2021-06-17 994
71391 야생에서 곰과 늑대의 사랑과 우정사이 댓글[3] 인기글 pike 2021-06-17 853
71390 삼성전자 불륜녀 머리 끈댕이 잡힌 사진 인기글 pike 2021-06-17 1405
71389 아시아계는 싫어"…바이든 차남, 이번엔 동양인 비하 논란 댓글[5] 인기글 pike 2021-06-17 732
71388 요즘세대에서 더 나아가면 인기글 ssamdi 2021-06-17 481
71387 주먹만한' 다이아몬드 발견···감정가 무려 인기글 pike 2021-06-16 1160
71386 바쁘다 바뻐!...수영 수업 마친 아들 사무엘 픽업하러간 벤 에플렉 인기글 pike 2021-06-16 791
71385 사무실로 돌아오라는 회사, 재택하고 싶다는 직원들 인기글 pike 2021-06-16 1081
71384 존경받는 홍콩인 댓글[2] 인기글 pike 2021-06-16 1072
71383 김정은, '식량 부족' 이례적 인정 댓글[4] 인기글 1 산호 2021-06-16 712
71382 임대료+관리비가 월20억 정도라는 빅히트 신사옥 댓글[1] 인기글 pike 2021-06-16 1077
71381 요즘 코로나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들의 큰 공통점은 인기글 pike 2021-06-16 1021
71380 터키서 고문성폭행한 한인남성 최대징역 46년 구형피해자 한인여성 댓글[3] 인기글 pike 2021-06-16 1005
71379 애플 새 무선 이어폰 출시 `에어팟 프로`의 절반 가격 댓글[1] 인기글 1 pike 2021-06-16 770
71378 결혼 전 성매매 들킨 예비신부 네이트판 댓글 근황 댓글[1] 인기글 pike 2021-06-16 1159
71377 연예인들 실수의 순간들 인기글 pike 2021-06-16 1150
71376 산타모니카에 내가 찾은 쿨 그팟 구경 인기글첨부파일 dongsoola 2021-06-16 649
71375 류호정 등짝 인기글첨부파일 흑가면 2021-06-16 1127
71374 유출된 윈도우 11 인기글 pike 2021-06-16 1102
71373 정세균 틱톡 영상 댓글[8] 인기글 pike 2021-06-16 851
71372 2021년 아파트 보유세 + 양도세 인기글 pike 2021-06-16 712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shop
sh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