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서울 아파트 쓸어 담는 중국인들… “매년 700채씩 꾸준히 매입”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서울 아파트 쓸어 담는 중국인들… 

“매년 700채씩 꾸준히 매입”




외국인, 5년간 서울 주택  7903 가구 매입…중국인이 과반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관련 법안 준비해 발의하겠다"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권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최근 5년 동안 외국인이 총  7903 가구의 서울 아파트 등 주택을 매입했으며 이 중 중국인이 사들인 것이  4044 가구로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 일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이 국회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외국인 주택 매입 현황’을 보면, 외국인은  2016 년부터 올해 3월까지 서울에서만  7903 가구의 주택을 매입했다. 중국인  4044 가구, 미국인  2044 가구였으며 그 외 국적에서  1815 가구를 사들였다.

특히 중국인은 매년 꾸준히  600~800 가구를 매입해온 것이 눈에 띈다. △ 2016 년  861 가구 △ 2017 년  815 가구 △ 2018 년  775 가구 △ 2019 년  654 가구 △ 2020 년  777 가구로 매해 평균  776 채를 매입한 꼴이다. 올해는 3월까지  162 가구를 샀다.

중국인이 가장 많이 매입한 지역은 구로구로 이곳에서만 4분의 1인  1007 가구를 사들였다. 그 뒤를 금천구( 430 가구), 송파구( 87 가구), 강남구( 39 가구), 서초구( 31 가구)가 이었다.

앞서  2018 년 환치기 조직을 통해 중국에서 매입한 암호화폐를 우리나라에서 현금화하는 방식으로 중국인이 영등포구에서  11 억원 상당의 아파트를 사 논란이 있었다. 영등포구는  2016 년부터 올해 3월까지 총  580 가구를 외국인이 사들였는데 이 가운데 중국인이  437 가구를 매입해 전체의  75.3 %에 달했다.



태 의원은 “호주와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은 비거주 외국인의 신축 주택 매입을 금하고 구입하는 경우에도 ‘빈집요금’ 부과 등의 규제를 가한다”며 “우리나라는 국내 거주하지 않는 외국인도 외국환거래법에 따른 신고 의무를 제외하고는 내국인과 동일하게 부동산 취득이 가능하다. 관련 법안을 준비해서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22&aid=0003580209


은퇴후 한국 갈려했더니 곧 중국되니 안가야겠네

추천 0

작성일2021-05-12 07:52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1405 대한민국 MSG유해성 논란의 시초 인기글 pike 2021-06-17 762
71404 주식의 정수를 깨달은 20세 여성 인기글 pike 2021-06-17 1045
71403 지금 난리난 시카고시장 일하기 싫다는 메일 유출 인기글 pike 2021-06-17 882
71402 미국이 바로 미개발 나라. 댓글[1] 인기글 dongsoola 2021-06-17 511
71401 자라 할인 매장 댓글[1] 인기글 pike 2021-06-17 1001
71400 과외 선생님 살크업시켜주는 할머니 댓글[2] 인기글 1 pike 2021-06-17 845
71399 아 진짜 가는데마다 관광지 같은 수준인. 최초 공개 인기글첨부파일 dongsoola 2021-06-17 707
71398 주인님 보호자는 나야 나! 인기글 1 흑가면 2021-06-17 630
71397 숙소서 성폭행 당한 女…에어비앤비 '비밀합의금 79억' 줬다 인기글 pike 2021-06-17 1147
71396 요즘 디즈니 실사 캐릭터 인기글 pike 2021-06-17 955
71395 아이돌 얼굴 크기 인기글 pike 2021-06-17 1302
71394 배달원의 손님 피자 빼먹기 인기글 pike 2021-06-17 1486
71393 전공별 대학생 연예 경험 인기글 pike 2021-06-17 839
71392 칭얼거리는 딸 훈육하는 방법 댓글[1] 인기글 pike 2021-06-17 995
71391 야생에서 곰과 늑대의 사랑과 우정사이 댓글[3] 인기글 pike 2021-06-17 854
71390 삼성전자 불륜녀 머리 끈댕이 잡힌 사진 인기글 pike 2021-06-17 1408
71389 아시아계는 싫어"…바이든 차남, 이번엔 동양인 비하 논란 댓글[5] 인기글 pike 2021-06-17 733
71388 요즘세대에서 더 나아가면 인기글 ssamdi 2021-06-17 482
71387 주먹만한' 다이아몬드 발견···감정가 무려 인기글 pike 2021-06-16 1161
71386 바쁘다 바뻐!...수영 수업 마친 아들 사무엘 픽업하러간 벤 에플렉 인기글 pike 2021-06-16 792
71385 사무실로 돌아오라는 회사, 재택하고 싶다는 직원들 인기글 pike 2021-06-16 1082
71384 존경받는 홍콩인 댓글[2] 인기글 pike 2021-06-16 1073
71383 김정은, '식량 부족' 이례적 인정 댓글[4] 인기글 1 산호 2021-06-16 713
71382 임대료+관리비가 월20억 정도라는 빅히트 신사옥 댓글[1] 인기글 pike 2021-06-16 1078
71381 요즘 코로나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들의 큰 공통점은 인기글 pike 2021-06-16 1022
71380 터키서 고문성폭행한 한인남성 최대징역 46년 구형피해자 한인여성 댓글[3] 인기글 pike 2021-06-16 1007
71379 애플 새 무선 이어폰 출시 `에어팟 프로`의 절반 가격 댓글[1] 인기글 1 pike 2021-06-16 771
71378 결혼 전 성매매 들킨 예비신부 네이트판 댓글 근황 댓글[1] 인기글 pike 2021-06-16 1160
71377 연예인들 실수의 순간들 인기글 pike 2021-06-16 1151
71376 산타모니카에 내가 찾은 쿨 그팟 구경 인기글첨부파일 dongsoola 2021-06-16 649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shop
sh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