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비트코인 급락 원인은 FBI가 해커 지갑 풀었기 때문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비트코인 급락 원인은 FBI가 해커 지갑 풀었기 때문



FBI가 비트코인 지갑 풀자 보안성에 대한 우려 급부상
7일(현지시간) 미국 법무부가 지난달 발생한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해킹 사건에서 몸값으로 지불된 비트코인 일부를 회수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해킹 범인의 암호화폐(가상화폐) 지갑 비번을 풀어 비트코인 수십억원치를 회수한 것으로 알려지자 암호화폐의 보안에 대한 우려가 불거지면서 암호화폐가 급락하고 있다고 CNBC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이날 암호화폐가 급락한 요인이 여러 가지이지만 비트코인 지갑이 풀린 것도 한 원인이라며 이같이 분석했다.


그동안 비트코인은 익명성과 보안성이 최대 장점으로 꼽혔었다. 비번을 알지못하면 어느 누구도 접근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었다.


그러나 이번에 미국 FBI가 범인 지갑의 비번을 풀어 비트코인의 보안성이 생각보다 좋지 못하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도 정부의 통제를 벗어날 수 없다는 점이 입증됐다.


이는 암호화폐의 취지를 무색케 하는 것이다. 당초 암호화폐 지지자들은 정부의 통제를 받지 않고 분산된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는 점이 암호화폐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주장했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을 계기의 그 주장이 입지를 잃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지난달 러시아 해커들은 미국 최대 송유관회사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을 해킹해 대가로 비트코인을 요구했다.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해커들의 요구대로 비트코인을 지급했다.


그러나 해커에게 뜯긴 비트코인 수십억원 어치를 FBI가 되찾은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사이버 공격 후 지급된 비트코인을 수사당국이 되찾아온 것이다. 이는 사상 처음이다.


미 법무부는 이날 송유관회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러시아 기반 해커 조직인 ‘다크사이드’의 사이버 공격 후 내준 몸값 중 230만달러(약 25억원)에 달하는 63.7비트코인을 회수했다고 발표했다.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지급한 440만달러 어치 비트코인 중 절반 넘게 회수한 것이다.


앞서 텍사스주에서 뉴저지주까지 5500마일(약 8850㎞)에 이르는 송유관을 운영하는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지난달 7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랜섬웨어 공격은 컴퓨터 시스템에 침투한 뒤 주요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사이버 범죄다.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미국 동부와 남부 기름 공급의 45%를 책임지고 있는 미국 최대의 송유관 회사다. 해킹 사태 후 주요 도시에 기름 공급이 중단되면서 휘발유 사재기 등 혼란이 지속됐다. 사태는 회사가 해커들에게 대가를 지불하면서 정리됐다.


회사는 해커들의 요구대로 440만달러어치 비트코인을 지급했다. 그러나 회사는 해킹 세력의 요구에 응하는 한편 FBI와 협조해 지급된 비트코인을 추적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암호화폐는 낙폭을 많이 줄였다. 전일 10% 이상 급락했던 비트코인은 2% 하락에 그치고 있다. 9일 오전 6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2.19% 하락한 3만371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다른 암호화폐도 낙폭을 크게 줄였다.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추천 0

작성일2021-06-08 16:27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033 한국 특수부대 호주로... 한국 특수부대 집중 분석하는 중국 인기글 안개 2021-07-16 623
72032 찾았다. 중국 정강이 뿌시는 무술 댓글[1]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7-16 607
72031 한국전쟁을 왜 미국은 잊고 싶어하나.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7-15 297
72030 솔직히 우주여행보다두.. 진짜 외계인 볼수있는 여행 팩캐지 발상.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시그마기호 2021-07-15 357
72029 美 자동차 시장 비정상적인 구매 급증 현상..왜? 인기글 pike 2021-07-15 1190
72028 베이조스와 우주여행 마지막 승객은 `18세 금수저` 인기글 pike 2021-07-15 678
72027 영춘권 개념에 다가가는 권투. 댓글[1]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7-15 484
72026 LA는 다시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한다고 인기글 황금날개 2021-07-15 893
72025 시베리안 웰시코기 인기글 pike 2021-07-15 1007
72024 [NV Moving]로컬/타주/귀국이사+자동차운송 + UHaul 트럭렌트!!!조회 수 0 추천 수 0 202… 인기글 NVMOVING 2021-07-15 240
72023 여자 연예인 누드 화보에 달린 충격적인 댓글 인기글 pike 2021-07-15 1510
72022 발암물질 세계에 살면서 청정자연에 사는 사람들을 낙후됐다고 댓글[1]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7-15 480
72021 다이버가 잡은 물고기 뺏어가는 물고기 댓글[1] 인기글 pike 2021-07-15 1289
72020 서울 헬스클럽서 BTS노래는 ‘안전’ 블랙핑크는 ‘위험’ 댓글[2] 인기글 pike 2021-07-15 724
72019 짝 - 극히 사회주의적인 개념.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7-15 435
72018 생방할때 씨잘때 없는 이야기가 필요없는 이유.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7-15 480
72017 한국에서 증명된 중국백신의 효과 인기글 pike 2021-07-15 1150
72016 우주티켓 28밀리언에 낙찰 받은 사람이 못간다고 해서 대신 탑승하게 된 럭키가이 인기글 pike 2021-07-15 809
72015 물난리 난 독일 마을 인기글 pike 2021-07-15 1109
72014 한인식당 10여곳 `식당 그랜트` 100만불 이상 받았다...젠 코리아 296만불, 조선갈비 237만불등 인기글 pike 2021-07-15 1079
72013 캘리포니아 Governor recall 후보들 댓글[1] 인기글 pike 2021-07-15 728
72012 금문교 로드지퍼 없어졌나요? 인기글 강백호 2021-07-15 810
72011 Korean War: Worldwide Photo Essay and Video Contest! 인기글첨부파일 달려라하니야 2021-07-15 355
72010 산호세지역 한인 walgreen약사 하시는분있나요? 댓글[1] 인기글 paul 2021-07-15 814
72009 길거리 오뎅 특징 댓글[3] 인기글 pike 2021-07-15 1312
72008 여자가 선호하는 남자 인기글 pike 2021-07-15 1315
72007 아내가 임신했는데 너무 기여워요 인기글 1 pike 2021-07-15 1279
72006 조폭` 숫자가 경찰의 9배…`범죄의 도시` 시카고 이유 있었네 댓글[1] 인기글 pike 2021-07-15 894
72005 美상원, 中 신장 제품 수입 금지안 통과..중국 "정치 농간 인기글 pike 2021-07-15 623
72004 님이 찾아와도 딴데만 처다 본다.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7-15 839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