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중국 광저우 유행 `코로나 델타 변이`, 중증 진화율 5배 높아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중국 남동부에서 인도발 델타 변이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과 관련, 의사들은 2019년 말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하기 시작했을 때보다 더 위험하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NY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의사들은 "환자들이 더 심하게 아프고, 병세는 훨씬 더 빠르게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환자들의 5분의 4가 고열 증상을 나타내고 있지만, 이전의 경우와 비교했을 때 어떻게 열이 발생했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다. 환자들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 양은 우한 위기 때보다 더 높으며, 감소하는 속도도 늦다고 의사들은 말했다.

새로운 확산의 중심인 광저우(廣州) 중산(中山)대학의 관샹둥 중환자의학과장은 "증상 발생 3~4일 이내에 환자의 12%가 중증 증상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우한 위기 때)에는 최고 10%까지 오른 적도 있지만 보통 2∼3%만이 발병 3~4일만에 중증으로 발전했었다"고 덧붙였다.

영국과 브라질 의사들은 영국 변이 및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지만, 그 심각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중국 의사들의 이러한 경고는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가 '우려의 대상'이라고 규정한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지난 봄 인도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이 변이 바이러스는 인도에서 코로나19 폭증을 초래했을 뿐만 아니라 영국에서도 가장 널리 퍼진 변이 바이러스로 자리잡았다. 의사들은 델타 변이가 전염성이 더 강하며, 2차례 중 1차례만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들도 감염시킬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중국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인근 지역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어 발병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고, 상세한 데이터를 가지고 있다.

중국 남동부에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중국이 자체 개발한 백신의 효능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국은 백신 접종자들에게서 얼마나 많은 감염자가 발생했는지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세이셸과 몽골 등 중국 백신이 널리 사용된 일부 다른 나라에서 심각한 증상까지 나타내지는 않지만 백신 접종자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

또 광저우 인근 지역인 선전(深圳)에서는 지난주 영국발 알파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몇 건 발생했다. 광저우시 보건위원회 천빈 부국장은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고, 바이러스 전염 위험도 여전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추천 0

작성일2021-06-14 13:25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183 서양여자, 일본여자, 한국여자 인기글 pike 2021-07-21 1452
72182 하체 힘자랑하는 ㅊㅈ 인기글 pike 2021-07-21 1384
72181 31살 남편의 생일상 인기글 pike 2021-07-21 1326
72180 해남 경찰서의 해명 인기글 pike 2021-07-21 946
72179 미국여자 체조선수 시몬 바일스 대단하네요 인기글 pike 2021-07-21 1246
72178 핸드폰사업 접은 LG 근황 인기글 pike 2021-07-21 941
72177 티제이 맥스에서 당당히 도둑질해가는 도둑놈들 인기글 pike 2021-07-21 1146
72176 미국 체조대표팀은 선수촌 탈출 호텔행 댓글[2] 인기글 황금날개 2021-07-21 958
72175 알라메다 카운티 50세 이상 주민은 이 설문조사를 해주세요: 인터넷에 대한 필요 인기글 SocWkr 2021-07-21 501
72174 전력 공급 위기에 처하자 원전에 손 내민 탈원전 정부 인기글 6 산호 2021-07-21 376
72173 이수만, 50대 女기자에 청담동 49억 빌라 증여 인기글 pike 2021-07-21 910
72172 국내 1티어 미용실 가격 인기글 pike 2021-07-21 1002
72171 골목식당-“더러워 죽겠다” 백종원, 거미줄+날파리에 경악 인기글 pike 2021-07-21 772
72170 영화 CG 전과 후.... 인기글 pike 2021-07-21 835
72169 혼자 영어공부할 때 좋은 사이트 인기글첨부파일 성호123 2021-07-21 767
72168 코카콜라의 비밀은 혹시.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7-21 764
72167 올림픽 미국 7만 2천톤 음식을 직접 가져감 댓글[3] 인기글 황금날개 2021-07-20 1301
72166 현대에서 판매하는 가장 비싼 차 인기글 pike 2021-07-20 1499
72165 여름이면 생각나는 영화 강철비에 나온 망향 비빔국수 인기글 pike 2021-07-20 1060
72164 미국에 있는 흑인들을 받아준다던 가나대통령 인기글 pike 2021-07-20 1424
72163 신촌 옛날사진 인기글 2 pike 2021-07-20 1435
72162 부부 싸움 후 화풀이로 친딸 성폭행…30대男 징역 13년 인기글 pike 2021-07-20 1259
72161 새벽까지 음악 튼 이웃 홧김에 살해 인기글 pike 2021-07-20 1149
72160 제역할 못하는 공영방송 kbs. 교육방송 EBS 인기글 1 시그마기호 2021-07-20 371
72159 코로나 신규 확진자 1681명! 최다 기록 경신! 인기글 1 산호 2021-07-20 594
72158 K-도시락...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들 댓글[16] 인기글 1 pike 2021-07-20 1621
72157 화장실 문을 자꾸 뜯는다는 중국인 인기글 1 pike 2021-07-20 1462
72156 가슴수술 논란녀의 대처법 인기글 1 pike 2021-07-20 1411
72155 요즘 민폐라는 산책 복장 인기글 pike 2021-07-20 1610
72154 도쿄 신주쿠 거대인형과 영자할머니 비교 인기글 pike 2021-07-20 1066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