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압력밥솥 미국에서 고장이 많은 이유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어떤사람들은 IH 압력밥솥이 비싼만큼 확실히 밥맛이 더 좋다하고 또 어떤이들은 요리나 특별한
음식조리용으로 사용하지 않고 밥만 할경우에는 별차이를 못느낀다고들 하는데 저도 이런 의문
이 들어 직접 한국에 있는 서비스센타랑도 통화해보고 네이버등에서 서치를 많이 해본 결과로는
"잡곡이나 현미밥을 포함한 일반밥을 만드는 기능면에서는 거의 밥맛차이가 없다."였습니다.

하지만 가격면에서는 일반압력밥솥에 비해 IH 밥솥이 일이백불 더비싸고 종류도 엄청 더 많아요.
문제는 값비싼 IH 밥솥이 일반압력밥솥에 비해 고장율이 현저히 높다는 사실인데 쿠쿠든 쿠첸이든
거의 마찬가지이고 그원인으로는 가마솥처럼 밥솥옆면까지 고화력으로 가열해서 밥을짓는방식이
IH밥솥의 장점인데 220V 로 설계되어있어 한국에서는 별다른 문제가 없지만 110V 전력을 사용하는
미국에서만 유독 고장율이 높다는 진실입니다.

설계당시 적정소비전력에 비해 화력이 너무 약해서
기계내부에서 충돌이 발생하여 고장의 원인이 된다는건데 이사실은 서비스센타에서 근무하는
엔지니어에게 직접 전해들었지만 미국내에서는 판매에만 열중할뿐 심지어 가게점원조차도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습니다.

저또한 3년도 채 사용하지 못하고 일반압력밥솥으로 교체했는데
안타깝게도 쿠첸서비스센타의 무성의와 무례함때문에 쿠쿠로 재선택을 했고 만족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개별적으로 불만족스럽긴 하지만 계속해서 IH밥솥의 문제점들이 알려지게 되면 집단
소송도 가능하리라 보여지지만 귀찮고 어려운 소송의 길을 누가 밥솥때문에 실행할수 있을까요?

값비싼 밥솥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의 판단은 아주 단순합니다. 매일먹는 밥을 맛있게 지어먹을수
있고 십년이상 고장없이 잘사용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몇백불 더 투자해서 선택하는 것입니다.

근데 2-3년내로 고장이 나서 클레임을 하면 1년워런티가 지났다는 규정만으로 소비자들을 우롱
하면서 새밥솥을 사든지 수리비를 내고 고쳐서 사용하라고만 외치면 바보취급당하는 느낌이 들죠.
하지만 밥솥회사들이 이러한 심각한 문제를 언제까지 덮고 감출수 있을까요?

한국과 미국사이의
사용전압이 맞지않아 계속 높은 고장율이 발생한다면 판매를 중단하고 원인을 찾아 해결한후에
소비자들에게 알리고 다시 판매해야 옳지 않나요? 우롱당했다고 믿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기전에
기회가 있을때 속히 정신차리고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길 바랍니다.
추천 0

작성일2016-03-21 18:54

글쎄님의 댓글

글쎄
아마존에서 70불이면 살수있는 압력밥솥을
굳이 600불까지 써가면 꼭 한국산 압력밥솥을 사는이유는?
아마존에서산 Tatung 압력밥솥이
더 조용하고 기능도 더 다양한데..

ㅅㅅ님의 댓글

ㅅㅅ
산지 딱 3개월 된 쿠쿠..
며칠전 갑자기 가열이 안되고..
밥은 설익은 채로 보온 상태로 있어서..
플러그 빼보고 다시 꼽아보고 난리를 쳐봐도 다시 리ㅣ부팅이 안되었음..
영수증 찾아서 구입한 곳에 가려고 영수증을 보니 1개월 안에만 반품가능하다고...
쿠첸 커스터머센터에 연락해서 고칠려만 시간도 없고 그 동안 밥은 또 뭘로 해먹어야 하나..
막 열이 슬금 슬 올라오던 차에..
밥통을 열어 안의 가마솥을 찬물에 좀 담가서 식한 후에..
다시 밥솥에 넣고 플러그를 꼽으니 재부팅이 되어서 설익은 팅팅 불은 쌀을 재가열하는데 성공..
만약 다시 고장나면..
그냥 일반 압력밥솥으로 사야할 것 같습니다..
첫번째 쿠쿠는 그래도 한 5년은 넘게 썼으니.. 그정도면 감지덕지 해야겠죠? ^^

결론은미친짓이다님의 댓글

결론은미친짓이다
솥의 온도를 낮춰 떨모스탯을 트리거시켜 리부팅할 상상력은..
역시 모래계곡 엔지니어들의 전공분야.. ^^

암튼 우리집에서 쓰는 쿠쿠압밥은 240V 승압기를 사용하는데
몇년 째 잘 쓰고 있으니 운이 좋은갑다.. ^^;

울 마눌은 쿠쿠압밥에 일반압밥에 일반솥밥에 양은냄비까지
고루 잘 사용하는 거 보면 재주가 좋은거 같기도.. ^^;;
..

Voodoo님의 댓글

Voodoo
아그렇군요. 
압력 않쓰고 그냥 rice cooker 쓰고는 있지만, 좋은 정보 입니다.  감사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948 살인범이 나와서 내가 증인입니다. 새글첨부파일 GymLife김인생 2022-12-06 78
87947 "영국 지하철역의 웅장한 손흥민 광고ㄷㄷ" 새글 자몽 2022-12-06 191
87946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씨에게 경의를 표한다" 새글 1 자몽 2022-12-06 163
87945 == 보석 감정 이야기 == 댓글[2] 새글 1 Mason할배 2022-12-06 116
87944 우리가 격파한 포로투갈에 스위스 1:6으로 무참히.... 동병상련... 새글인기글 상식 2022-12-06 219
87943 쓰레기 원조 다안다와 진실된 자몽님의 추천 차이 새글인기글 16 진심으로 2022-12-06 372
87942 천인공로를 영어로? God and human angry together? 댓글[2] 새글 GymLife김인생 2022-12-06 78
87941 대한민국 자국민학살 반통일 공작의 대표급 사건 - 칼기폭파사건 댓글[1] 새글 GymLife김인생 2022-12-06 61
87940 EBT 받는 동양식당이 없어서 아까운 EBT다 썩네 새글 GymLife김인생 2022-12-06 193
87939 (12/11_무료 연주회) Seongwoo Jeong Viola Recital 이번주 일요일 저녁 7:30분 댓글[1] 새글첨부파일 Alvinj 2022-12-06 110
87938 '남자여, 늙은 남자여' 새글인기글 6 자몽 2022-12-06 319
87937 요즘 노농자들의 말... 새글인기글 pike 2022-12-06 365
87936 '주택 위기' 아니라는 미국, 판매자들은 집값 대폭 인하 새글인기글 미국사는사람 2022-12-06 434
87935 앞으로는 `만 나이`로 통일…`한국 나이` 법적으로 사라진다 새글인기글 pike 2022-12-06 264
87934 필라델피아 주유소서 ‘돌격소총’ 소지한 무장경비원 고용 새글인기글 미국사는사람 2022-12-06 319
87933 그랜드캐니언에서 `골프 티샷`이라니…美연방검찰 벌금 새글인기글 pike 2022-12-06 372
87932 올해 온라인 연말 쇼핑 사기, 벌써 ‘2억 달러’...FBI 경고 새글 미국사는사람 2022-12-06 195
87931 양말신다 성질난 아기 댓글[1] 새글인기글 2 pike 2022-12-06 417
87930 근데 개성공단 안되면 단동공단 같은건 안되나? 새글 GymLife김인생 2022-12-06 60
87929 핵보다두 북한에게 무서워하는 그것 새글 GymLife김인생 2022-12-06 146
87928 불쌍한 원조 다안다 댓글[2] 새글인기글 16 진실확인 2022-12-06 470
87927 무서운 십대들 새글인기글 4 나이프 2022-12-06 709
87926 2022 아이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추천 선물 BEST 100 새글인기글 미국사는사람 2022-12-06 334
87925 국민을 속이는 언론 새글인기글 4 GymLife김인생 2022-12-06 272
87924 건강 365 댓글[1] 새글 충무공 2022-12-06 196
87923 양들과 염소들 지키려고 코요테 8마리와 싸운 양치기 강아지 댓글[1] 새글인기글 2 pike 2022-12-05 648
87922 SK 최태원 이혼 판결…"노소영에게 665억 지급하라" 새글인기글 pike 2022-12-05 435
87921 미니 밸로 vs 전동휠 댓글[1] 새글 충무공 2022-12-05 135
87920 유대경 이사람 진짜 어떻캐 보면 대단 새글 2 GymLife김인생 2022-12-05 162
87919 남북한은 서로 다른 나라 이다 댓글[3] 새글 충무공 2022-12-05 171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