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베이조스와 우주여행 마지막 승객은 `18세 금수저`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베이조스와 우주여행 마지막 승객은 '18세 금수저'


네덜란드 올리버 다먼..아버지 티켓으로 여행
319억 낸 원래 낙찰자는 다른 일정으로 포기
네덜란드의 18세 예비 대학생 올리버 다먼이 블루오리진의 첫 유인 우주여행에 동행할 마지막 승객으로 결정됐다./블루오리진 홈페이지
[서울경제]

억만장자 제프 베이조스와 함께 떠나는 우주여행의 마지막 동승자는 네덜란드의 18세 예비 물리학도 청년으로 정해졌다.


15일(현지시간) 일간 워싱턴포스트와 CNBC방송에 따르면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은 자사의 로켓 '뉴 셰퍼드'를 타고 베이조스와 함께 우주여행에 나설 또 다른 동승자가 대학 진학을 앞둔 올리버 다먼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다먼은 올가을부터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학에서 물리학과 혁신관리를 공부할 예정이다. 다먼은 부동산·금융 시장 투자회사인 서머셋 캐피털 파트너스의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아버지 조스 다먼이 우주여행 티켓 경매에 참여해 따낸 티켓으로 우주여행에 나서게 됐다.


당초 이 좌석은 2,800만달러(약 319억7,000만원)를 써낸 익명의 경매 입찰자에게 낙찰됐으나 이 낙찰자는 다른 일정과 겹친다며 다음 번 우주여행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공석이 된 좌석이 경매에서 다먼에게 돌아간 것이다. 블루오리진은 다먼이 얼마에 티켓을 낙찰받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뉴 셰퍼드는 오는 20일 미 텍사스 서부의 블루오리진 발사 기지에서 이 회사의 첫 유인 우주비행에 나설 예정이다. 이 우주여행에는 다먼 외에도 제프 베이조스와 그의 남동생 마크, 1960년대 미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비행사 시험을 통과했지만 여자란 이유로 우주인으로 선발되지 못한 여성 우주비행사 월리 펑크(82)가 동행한다.


다먼은 블루오리진의 첫 번째 유료 승객이자 우주비행에 나선 가장 젊은 사람으로 기록될 예정이다. 블루오리진은 "18세와 82세인 올리버 다먼과 월리 펑크는 우주로 여행을 간 가장 젊은, 그리고 가장 나이 든 우주비행사에 해당한다"고 했다.


블루오리진에 따르면 다먼은 평생 우주에 큰 관심을 가져온 열렬한 애호가로, 고교 졸업 뒤 1년간 쉬며 민간 비행사 자격증을 따기도 했다. 다먼의 링크트인 사이트를 보면 NASA와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 전기차 업체 테슬라, 블루오리진 등이 관심 항목에 있다.


봅 스미스 블루오리진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우주여행이 "뉴 셰퍼드의 상업적 운영의 시작을 기록하게 되고 올리버는 우주로 가는 여정을 구축하도록 도와줄 새로운 세대를 대변한다"고 말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추천 0

작성일2021-07-15 20:28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795 뉴욕의 쓰레기 ㅅㄲ 댓글[3] 인기글 pike 2021-09-16 1579
73794 후원금은 어디로?...암 투병` 최성봉 "후원금 건넸다? 인기글 pike 2021-09-16 920
73793 요즘 카카오가 몰락하는 이유(펌) 인기글 pike 2021-09-16 960
73792 아마존에서 발표한 완전 자율주행 택시 인기글 1 pike 2021-09-16 942
73791 납치됐던 여중생이 갖고 있던 2700만원, 깜짝 놀랄만한 정체 인기글 pike 2021-09-16 1183
73790 중공당국이 소학교 영어교과를 없애고 시진핑사상을 대신 학습하라는 지침을 내린이유 인기글 pike 2021-09-16 555
73789 말로 표현한 전통택견의 모습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9-15 220
73788 왕이 중국서열 25위 밖...한국에선 원수급 대우 댓글[4] 인기글 4 pike 2021-09-15 1045
73787 참 이런사람두 교포였네 인기글 시그마기호 2021-09-15 1134
73786 카카오의 사업 확장 인기글 pike 2021-09-15 781
73785 뉴스에 자주 나오는 신장위구르! 깔끔 정리 인기글 pike 2021-09-15 1107
73784 맨날 충무공허구 pike허구 글퍼오기 지겹지 않냐? 1 시그마기호 2021-09-15 156
73783 미국, 중국 유학생 비자 발급 거부 인기글 충무공 2021-09-15 383
73782 중국 대학생들 공산당 충성 서약 인기글 충무공 2021-09-15 382
73781 패망 자유 아프간 유학생의 호소 인기글 충무공 2021-09-15 390
73780 매 맞는 다문화 자녀들 인기글 충무공 2021-09-15 839
73779 바이든 보고 좋아하는 트럼프지지자들 댓글[2] 인기글 pike 2021-09-15 1166
73778 중국에서 만들었다는 일본교토 인기글 pike 2021-09-15 1195
73777 대륙의 못빼는 상황 인기글 pike 2021-09-15 1482
73776 의외로 개쩌는 화이자 업적 인기글 pike 2021-09-15 1063
73775 물통세우기 인기글 pike 2021-09-15 1067
73774 전통택견 복원헌법 12.0 과 권고 2.2 dongsoola 2021-09-15 188
73773 앵무새를 화나게 하는 방법 인기글 pike 2021-09-15 970
73772 대박 대박 유대경 슈샤우동과 대전하는것 맞다. 12월 4일! 인기글 dongsoola 2021-09-15 200
73771 이낙연 측근들의 석연찮은 죽음들! - 그와 가까운 측근 3명이 죽었다! 인기글 자몽 2021-09-15 541
73770 오늘자 진짜 ㅎㄷㄷ 한 서울 경기 각 지역 아파트 매매 및 전세 가격 댓글[2] 인기글 pike 2021-09-15 804
73769 대기업에 취업한 어느 대학생의 깨달음 인기글 pike 2021-09-15 1017
73768 빚 350조원 부동산업체 `헝다` 파산 위기…中경제 파장 촉각 인기글 pike 2021-09-15 699
73767 WHO "주간 코로나19 확진자, 2개월여 만에 상당한 감소 인기글 pike 2021-09-15 434
73766 의리 지킨 동물…매가 암탉 공격하자 수탉과 염소가 달려와 구출 댓글[1] 인기글 3 pike 2021-09-15 762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