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골목식당-“더러워 죽겠다” 백종원, 거미줄+날파리에 경악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OSEN=박근희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닭갈빗집 위생상태에 경악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5번째 골목 ‘하남 석바대 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됐다.

춘천식 닭갈빗집을 찾은 백종원은 더러운 위생상태를 보고 사장님을 호출했다. 백종원은 “다른 식당에서 식사해보셨어요?”라고 물었고, 사장은 “네 자주 먹는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내가 식사 왜 안먹는다고 했을까? 의자에 등 기대보라”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파이프 뒤에 뭐가 있느냐”라고 물었고, 사장님은 “거미줄이랑 먼지가 있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심하죠? 인간적으로. 나는 직관적으로 손님 자리가 저 정도면 다른 곳은”이라며 분노했다. 이어 백종원은 “이건 손님을 기만하는 거다. 맛있는 건 능력의 차이지만 최소한 기본은 지켜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백종원은 “사방팔방 거미줄에 기름 때에 개집에 개뼈다귀가 있다. 기본적인 책임감은 있어야 할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사장의 어머니는 “친구들이 너무 찾아오니까 청소할 시간이 없다”라고 말했고, 김성주는 “청소할 시간에 친구들이 오니까”라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이거 누가해주는 거 아니다. 본인이 사장님인데 본인이 해야죠. 자기 집 안방이라고 생각하면 이게 말이 되냐”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백종원은 “물 묻혀서 액자 한 번 닦아봐라”라고 말했고, 액자를 닦자 먼지가 묻어나왔다. 백종원은 “이게 사장님 가게의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장사가 현실이다. 이 환경에서 아무리 맛있는 음식 가져와도 장사가 잘 되겠냐”라며 정곡을 찔렀다. 이어 백종원은 “거미줄이 이렇게 치렁치렁있다. 외국 같으면 소송 걸리는 거다”라며 쓴소리를 했다.

백종원은 “다 섞여서 혼돈이다 혼돈. 하고싶으면 집에 가서 다트를 던져라. 여기서 사고가 나면 본인이 책임져야 한다. 세상이 얼마나 무서운지 알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식당 안에 날파리가 돈다. 이게 말이나 되냐. 더러워 죽겠다. 다행히 오늘이 첫날이다. 어머니하고 얘기 많이 하고, 뭔가를 결정해야 한다. 그러고 나서 새로 나랑 얘기하자”라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가게를 떠났고 닭갈비 사장은 자리에 앉아 눈물을 보였다. 이후 엄마가 가게로 돌아왔고, 모자는 한동안 아무 말이 없었다.

/ skywould514@osen.co.kr

추천 0

작성일2021-07-21 13:06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945 BTS 이 허풍인 이유 증거 2 댓글[1]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651
73944 미국 팬들 무료 공연에 열광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515
73943 BTS 팬은 대다수가 동남 아시안들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충무공 2021-09-21 315
73942 50대 아빠와 딸의 BTS LA 공연 관람 후기 댓글[1] 인기글 3 goood 2021-09-21 740
73941 BTS 가 허풍이 라는 결정적 증거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385
73940 군사 정부는 대한 민국 최고의 엘리트 애국자들 댓글[1]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261
73939 특별기여자 (난민) 들의 선택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592
73938 한국의 위상을 전 세계에 높이는 것은 댓글[1]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346
73937 한국 BTS 가 미국에서 유명한 그룹일까 ? 댓글[4]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462
73936 기상천외한 대륙 건물 인기글 pike 2021-09-21 1205
73935 아기공룡둘리(87~88년 몰아보기) 인기글 pike 2021-09-21 436
73934 1,000원짜리 시장 국수 인기글 1 pike 2021-09-21 1147
73933 19남매의 딸로 사는법 / 19남매중 아홉째딸로 태어난 홍건자씨, 고난과 역경을 극복하고 삶을 개척해나간 인… 인기글 자몽 2021-09-21 735
73932 미국 여론조사 레전드 인기글 pike 2021-09-21 1034
73931 좋아하는 떡볶이는? 인기글 pike 2021-09-21 980
73930 탈피 실패한 도마뱀 인기글 pike 2021-09-21 1130
73929 남녀 1인가구의 걱정 순위 인기글 pike 2021-09-21 1074
73928 중국 내수용 현대 7인승 미니밴 쿠스토 인기글 pike 2021-09-21 1083
73927 프로에서 출연자 전원이 틀린 문제 인기글 pike 2021-09-21 1114
73926 백신 맞으셔야 해요- 나라별 반응 댓글[1] 인기글 pike 2021-09-21 805
73925 뉴욕 Carmine`s 식당앞에서 시위중인 BLM 인기글 pike 2021-09-21 788
73924 비비고가 LA 레이커스 저지 스폰서가 되었네요 댓글[1] 인기글 pike 2021-09-21 642
73923 한국 언론만 보면 우물안 개구리가 되는 증거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415
73922 세계가 놀란 미국판 미러클 작전 ( 뉴저지주 아프간 난민 500 명 정착 지원 ) 인기글 충무공 2021-09-21 421
73921 Wtf 경기를 wtf보다 잘하는 itf 태권도 인기글 dongsoola 2021-09-21 251
73920 유부녀 신재은 몸매 확실히 인증 인기글 pike 2021-09-20 1555
73919 산사태 인기글 pike 2021-09-20 1173
73918 여자와 남자의 차이 인기글 pike 2021-09-20 1167
73917 40만불짜리 람보르기니 타고 아침 먹으러 나온 로드 스튜어드 인기글 pike 2021-09-20 1148
73916 오늘부터 업그레이드 가능한 애플 iOS 15 인기글 pike 2021-09-20 659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