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후원금은 어디로?...암 투병` 최성봉 "후원금 건넸다?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암 투병 중인 가수 최성봉이 허위 사실을 유포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13일 최성봉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제 건강상태를 이용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분들이 더 많아져서 더는 참으면 안 될 것 같아 글을 적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성봉은 "제가 입원해 있는 병원에 찾아온 분은 아무도 없다. 그리고 제게 몇천만 원 건네준 분도 아무도 없다. 후원금을 건넸다고 허위로 글을 쓰고 영상을 올리는 분도 있는데 간곡하게 부탁드린다. 아픔을 이용해 자신의 이권을 취득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이어 "적어도 사람으로 태어나 양심이 있는 분이라면 저를 이용하지 말아달라. 저를 지지해주는 분들이 매우 혼란스러워하신다. 하루하루 불어나는 병원비를 어떻게 해야 하는 마음을 안고 매일 병상에 누워 밤을 지새우고 있다. 제발 저를 이용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최성봉은 2011년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얼굴을 알렸다. 준우승 당시 간, 위, 폐에 악성 종양을 발견하고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현재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간전이, 폐전이로 인해 중증병동에 입원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 봉봉컴퍼니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봉봉컴퍼니입니다.

최성봉 군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인터넷과 유튜브 등 온라인 상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더 이상은 허위사실 유포를 삼가해 주시길 당부드리며 계속 이어질 경우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입니다.

현재까지 병원으로 최성봉군을 보러 온 분은 아무도 없으며, 최성봉군 집에 찾아와 거액의 현금을 건네준 분도 아무도 없습니다.

진실이 아닌 것에 왜곡이 되어 진심으로 최성봉군에게 응원과 걱정해주는 팬들에게 혼란을 조성하지 않길 바랍니다.

현재 최성봉군은 자신의 몸조차 가누기도 힘든 상태입니다. 그럼에도, 최선을 다해 삶을 이겨내고 헤쳐나아가고 삶을 연명해가고 있습니다.

부디 최성봉군의 투병으로 인해, 자신의 이권을 취득하지 않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추천 0

작성일2021-09-16 08:54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493 사흘째 중환자실 입원중인 클린턴 전 대통령 인기글 pike 2021-10-15 1046
74492 웨딩 촬영중인 빌 게이츠 딸 제니퍼 인기글 pike 2021-10-15 1121
74491 지난 선거 개입했다는 의혹받고 있는 페이스 북 인기글 pike 2021-10-15 591
74490 진중권 “尹, 토론 실력 늘어…洪은 술마신 할아버지 같아” 인기글 바둑이 2021-10-15 408
74489 섹스로봇의 위험성 댓글[1] 인기글 pike 2021-10-15 1805
74488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냥냥펀치 인기글 1 pike 2021-10-15 1046
74487 어제 삼부토건 타워크레인 추락사망사고 인기글 pike 2021-10-15 1330
74486 내집 마련 조기 교육 인기글 pike 2021-10-15 811
74485 6개월간 `10시 수면- 5시 기상`을 실행해본 후기 인기글 pike 2021-10-15 1132
74484 라면만 끓여주는 아내 인기글 pike 2021-10-15 1461
74483 35세 한국남자와 결혼한 18세 베트남 여성 인기글 pike 2021-10-15 1607
74482 당근마켓에 등장한 재벌 판매자 인기글 pike 2021-10-15 1085
74481 11/8 부터 백신 접종자만 미국 입국 가능? 인기글 pike 2021-10-15 622
74480 오리 무중의 바이든 인기글 충무공 2021-10-15 747
74479 Father arrested at school board event says they tried coveri… 인기글 eaux 2021-10-15 473
74478 볼수록 의사들이 대단한 뇌종양 수술과정 인기글 pike 2021-10-14 1244
74477 장원영 인기글 pike 2021-10-14 1211
74476 원하는게 있는 댕댕이의 필살기 인기글 1 pike 2021-10-14 982
74475 알구보니 태권도에 비해 이종 격투기는 건전 스포츠였다!!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dongsoola 2021-10-14 323
74474 Linkedin China service shut down. 인기글첨부파일 StandandFight 2021-10-14 497
74473 성남 국제 마피아파 인기글 충무공 2021-10-14 1051
74472 드론으로 폐 이송해 이식수술 토론토 의료진 세계 최초로 성공 인기글 pike 2021-10-14 863
74471 어제 경찰이 폭행 현장에서 도망간 사건...지방경찰에 자치권있으면??? 인기글 pike 2021-10-14 1162
74470 귀여움 작살나는 아기 하프물범 인기글 1 pike 2021-10-14 1129
74469 구석구석 먼지청소해주는 냥이 인기글 pike 2021-10-14 1000
74468 젊은 여자끼리 등산갔는데 아저씨가 말 걸음 인기글 pike 2021-10-14 1721
74467 거짓 암 투병 논란` 최성봉, 사기극 판 깔아준 KBS의 뒤늦은 손절 인기글 pike 2021-10-14 879
74466 한국 시중 은행에서 보는 전문직 직업 인기글 pike 2021-10-14 1083
74465 미혼 남녀 삶 만족도 근황 인기글 1 pike 2021-10-14 1071
74464 중국, 석탄 가격 치솟자 '전기료 자유화' 댓글[2] 인기글 pike 2021-10-14 782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