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흙 더미

페이지 정보

산울림

본문

<흙 더미>

"태산에 부딪혀 넘어지는
사람은 없다,
사람을 넘어지게 하는
것은 작은 흙더미이다." (韓非子)

MB정권시절에 방송계의 황제 소리를 들었던
최시중방송통신 위원장은 양재동 파이시티 인허가를 미끼로 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법정에 섰다.

"인생의 황혼기에 작은 흙더미에 걸려 넘어졌다"고
70중반의 나이에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

핸섬한 외모에 말솜씨와 지략을 겸비하고 MB정권 탄생에 일등공신 역할을 했던 정두언 전 의원도
비명에 생을 마감했다.

그는'만사형통'이라는 세간의 비아냥을 받던
대통령의 형을 물고늘어지다가 흙더미를 잘못 밟고 권력에서 멀어졌다.

깨끗한 진보정치의 대명사인 노회찬 정의당대표는
4천만원과 고결한 목숨을 바꿨다.
이석기가 먹다 남은 통진당의 후신으로
전혀 정의롭지 않던 정의당 몰락의 신호탄이었다.

정치인에게 주는 돈은 공짜가 없다.
가시가 달린 생선이라 삼키면 목구멍에
걸리게 되어 있다.

가짜 수산업자에게 고급자동차를 접대받은 박영수 특검이 서슬퍼런 자리에서 내려왔다.

그가 누구인가?
2대 부녀 대통령을 지낸 신데렐라 박근혜를
처참하게 난도질한 포청천이아니었던가?

어디 그 뿐인가?
도덕적으로 깨끗하다고 자부해온 민주화
시민운동가들이 권력의 단맛에 취해 하루 아침에
나락으로 떨어진 멍청한 숫꿩 신세가 되었다.

노무현의 좌희정으로 한 때 대통령 후보에까지
올랐던 충남지사 안희정, 칠전팔기의 오뚜기 부산시장 오거돈, 희망제작소를 차리고 시민운동을 하다가 서울 시장을 3선 연임한 자칭 인권시장 박원순,

이들은 한결같이 가장 가까이서 자신을 보좌하던
여비서를 희망 고문하다가 분냄새가 진동하는
흙더미에 걸려 희망에서 절망으로 떨어졌다.

노무현의 수행비서 바둑이 김경수, 그도 킹크랲이
목에 걸려 젊은 나이에 교도소행 경인선을
타게 되었다.

이들은 한결같이 도덕적 오만함의 뒤에 자신을
가리고 냄새가 진동하는 분토에 걸려 넘어졌다.

누군가가 말했다.
"정치인은 교도소의 담장 위를 걸어가는 사람"
이라고
했다.

한발 헛디디면(OB나면) 교도소에 떨어지게
되어 있다.

정치와 권력의 세계에서 돈과 여자를 비껴가기는
참으로 어렵다.

대통령을 지낸 노무현도 비껴가지 못했다.

그는 부인이 받은 금시계를 버렸다는 논두렁에 걸려
넘어졌다.

한비자는 진시황의 부름을 받고 진나라의 수도 함양에 갔다가 동문수학한 승상 이사의 모함에 걸렸다.

천재인 그도 이사가 쳐 놓은 그물에서 빠져나갈 수 없음을 알고 옥중에서 49세의 나이로 꿈을 펴지
못하고 음독했다.
자신이 말했던 흙더미에 걸려서 넘어진 것이다.

절대권력을 꿈꾸던 이사도 불알이 거세된 내시
조고의 간계에 걸려 아들과 함께 함양성교 외에서
처형당했다.

일인지하 만인지상의 영화를 누렸던 그의 마지막
희망은 아들과 함께 누렁이를 데리고 함양 교외를
산책하는 것이었다.

집권 4년차를 넘어 도착지에 다다른 문씨와 그 주변 인물들이 하나씩 흙더미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박정권 때 청와대와 권력의 중심에 섰던 인물들이
적폐청산이라는 모진 흙바람 광풍에 휘말려 추락한 것이 불과 4년 전이다.

아직은 서막에 불과하고 청와대 문짝 나가 떨어지는
소리가 와지끈 나는 새봄을 기대해야겠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작은 흙더미만이 아닐 것이다.
휘말려 추락한 것이 불과 4년 전이다.

한 때 잘 나가던 인물들이 5년마다 벌이는 물고
물리는 한풀이 정치 데자뷰를 또 한 번 보게
될 것 같다.

이것이 인간사 "새옹지마"가 아닐까 싶다.
한 때 봄날이 영원할것 같아도 권불십년이요!
달도 차면 기우는것을...

그래서 항상 잘 나갈때, 좋은 시절에
더욱 수신제가하며 뒤를 돌아보는 삶을 유지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
좌쫌들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카락 휘날리며 미소 짓는 그들

이제 날씨가 좀 시원한 것도 같지만, 아직은 폭염의 잔재가 뜨거운 즈음에 새봄과
새세상을 기대하며
추천 0

작성일2021-09-23 14:11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703 어질리티 나간 포메라니안 인기글 2 pike 2021-10-24 860
74702 인류 공학의 결정체들 인기글 pike 2021-10-24 782
74701 퇴근할때까지 열일하는 인어공주 인기글 1 pike 2021-10-24 916
74700 이거 다 알면 찐할매 인기글 pike 2021-10-24 879
74699 한강 전망과 동양미를 품은 집 인기글 pike 2021-10-24 866
74698 남편 죽이고 옆에서 술마신 아내 알몸에.. 물리고 손발 묶기까지 인기글 pike 2021-10-24 970
74697 돌아온 순이 인기글첨부파일 1 다라재 2021-10-24 701
74696 한류드라마의 성공은 반자본주의적 주제에 있는데 시그마기호 2021-10-23 168
74695 끝이 없는 이점명의 범죄행위 댓글[3] 인기글첨부파일 1 바둑이 2021-10-23 454
74694 이크택견과 태권도 보다 더 택견스러운 실랏. 보기 역겹다 엉터리들아 시그마기호 2021-10-23 80
74693 “천안함 폭침은 남포연락소 6인조 잠수정 소행” 댓글[6] 인기글 산들강 2021-10-23 374
74692 개 꼴보기싫은 국뽕진상들. 댓글[2] 인기글 dongsoola 2021-10-23 376
74691 9급 공무원 국어시험에서 높은 오답률을 기록한 문제 인기글 pike 2021-10-23 734
74690 일상생활 미국 사회에서 젤 좋은 장소 2군데 인기글 dongsoola 2021-10-23 607
74689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같이 작업하고 싶다고 밝힌 배우 인기글 pike 2021-10-23 1081
74688 가출 여고생들을 데려다 자기 딸처럼 키운 남자의 최후 인기글 pike 2021-10-23 1334
74687 거침없는 제시의 솔직한 인터뷰 인기글 pike 2021-10-23 856
74686 한국 학생들이 해외 유학가서 대학에서 수업 듣다가 문화충격 & 현타오는 이유 인기글 pike 2021-10-23 865
74685 한중일 3국 계란말이의 차이 인기글 pike 2021-10-23 899
74684 독수리 실제 크기 인기글 2 pike 2021-10-23 991
74683 산들강, 산호. 자신있으면 머리들고 나와 이야기해. 왜 숨어 말하냐? 댓글[1] 시그마기호 2021-10-23 169
74682 "번영 원한다면 오직 능력주의뿐이다" 산들강 2021-10-23 171
74681 시인을 찾아가는 총리 인기글 산들강 2021-10-23 250
74680 “분노만 쌓인 곳에 공동체는 없다” 산들강 2021-10-23 163
74679 눈 뒤집어진 원희룡 대형 방송사고! "사모님 남편부터 치료하세요!" 댓글[5] 인기글첨부파일 1 진리 2021-10-23 562
74678 불법체류자 체류 신분 회복방법 인기글첨부파일 미이민 2021-10-23 487
74677 로얄 패밀리에게 메건 마클 타이틀 뺏으라는 공화당 인기글 pike 2021-10-23 489
74676 중국 알몸배추에 이어, 맨발로 고추양념까지 - 톱데일리 댓글[3] 인기글 pike 2021-10-23 648
74675 어린 시절에 한 번씩은 먹어봤던 아침밥 댓글[1] 인기글 pike 2021-10-23 903
74674 1조8천억어치 금덩이 댓글[1] 인기글 pike 2021-10-23 958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