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진중권 “尹, 토론 실력 늘어…洪은 술마신 할아버지 같아”

페이지 정보

바둑이

본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6일 전날 MBC 주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토론에 여유가 생기고 많이 늘었다”고 했다. 반면 홍준표 의원에 대해선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전날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이 맞붙은 1대1 토론에 대해 “1, 2위 후보 토론으로는 다소 실망스러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책 토론으로 가지 못한 것은 홍준표 의원이 네거티브로 일관한 탓”이라며 “(홍 의원의) 치명적인 전술 오류”라고 했다.

그는 “홍 의원은 목적 자체를 아예 지지자들 사이에 ‘윤석열 리스크’를 부각시키는 데에 두고 토론에 나온 듯하다”며 “그런데 윤 전 총장이 그 드립들을 번번히 받아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의 가족 관련 비리를 언급한 것과 관련, 윤 전 총장이 “홍 후보님도 1심에서 유죄 받으셨잖아요”라고 말한 것을 “기억나는 카운터 펀치”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윤 전 총장, 여유도 생기고 많이 늘었다”고 했다.

국민의힘 유승민(왼쪽부터), 원희룡, 홍준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에게 “이재명을 토론으로 이길 수 있겠냐?”라고 한 데 대해 “그 얘기를 유승민이 했다면 이해가 가지만 홍준표가 그 얘기를 하니 원...”이라며 “(홍 의원이) 드립으로 버티는데 그나마 윤에게 밀리던데, 앞으로는 대선 후보답게 좀 진중하고 진지했으면,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고 했다.

반면 진 전 교수는 유승민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과의 1대1 토론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토론다운 토론 봤다”고 했다. 그는 “일단 수준도 높고 스피디해서 지루하지 않았다”며 “비등비등하지만 원희룡 전 지사가 다소 우세했다”고 했다.

그는 “원 전 지사는 도지사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자기 완결적 공약을 갖고 있다는 느낌인 반면, 유승민 전 의원은 지식과 스킬을 과시하려고 논쟁적 토론을 하다가 제 공약을 긍정적으로 부각시킬 기회를 놓친다는 느낌”이라며 “‘국가 찬스’ 같은 정책 네이밍이 필요할 듯하다”고 했다.
추천 0

작성일2021-10-15 19:0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881 한국 IMF 위기의 과정 댓글[4]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1-11-30 423
75880 한국 천주교 흑역사 댓글[2]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1-11-30 362
75879 패망 자유 아프칸 수백명 군 장교와 경찰들, 탈레반에 의해 처형 ( 속보) 댓글[1] 인기글 충무공 2021-11-30 384
75878 이 벌래 충무공 띨한놈 도배하네. 빨리 무덤으로 고고나 해라. 1 시그마기호 2021-11-30 110
75877 우리는 하나(통일의 길) 2 고향 2021-11-30 132
75876 우리는 하나(통일의 길) 댓글[3] 2 고향 2021-11-30 101
75875 남한 부동산 문제해결책 댓글[2] 2 고향 2021-11-30 152
75874 6.25 참전 학도병 인터뷰 댓글[1] 충무공 2021-11-30 95
75873 기초 생활 생계와 사회적 냉대에 시달리는 6.25 참전 용사들 댓글[1] 충무공 2021-11-30 135
75872 한국 판사와 미국 판사의 차이 댓글[1] 인기글 충무공 2021-11-30 408
75871 빈민촌에 사는 6.25 참전 북파 공작원 인터뷰 2014 댓글[2] 충무공 2021-11-30 192
75870 북한 영화에 묘사된 전두환 댓글[2] 인기글 충무공 2021-11-30 295
75869 특명 : 아웅산 테러, 대북 보복 작전 댓글[1] 인기글 충무공 2021-11-30 231
75868 결국 엄마를 뛰어넘는 딸 인기글 pike 2021-11-30 968
75867 남녀 사이에 친구가 있을 수 없다는 이유 인기글 pike 2021-11-30 901
75866 中 정부 선전 소설?…JTBC `아침이 밝아올때까지` 원작 논란 인기글 pike 2021-11-30 329
75865 46살부터 중년이야 인기글 pike 2021-11-30 812
75864 벌써 7번째 발롱도르 메시! 불참하고 분노의 주먹 날린 호날두 댓글[1]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1-11-30 375
75863 제2의 정인이 가능성.. 대장 파열 치명상으로 3살배기 숨져 댓글[1]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1-11-30 262
75862 스팸 전화 무려 2천통 .. 의문의 휴대전화 사건 댓글[1]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1-11-30 365
75861 미국 사회의 신 나치주의 댓글[1] 인기글 충무공 2021-11-30 209
75860 이스라엘 모사드, 에디오피아 유태인들 공수 작전 ( 실화 영화 예고편 2018 제작 ) 현대판 모세의 기적 충무공 2021-11-30 157
75859 코로나 확진자에 대해 재택 치료를 기본으로 하겠다????? 댓글[1] 인기글 1 산호 2021-11-30 225
75858 유대경이 100% 이긴다고 나는 생각하는 이유 시그마기호 2021-11-30 150
75857 한국판 모사드 부대 댓글[1] 인기글 1 충무공 2021-11-30 334
75856 2 차 대전 호주와 적 이었던 일본, 중국과의 분쟁시 호주 군사 지원 다짐 (호주 방송) 댓글[1] 1 충무공 2021-11-30 107
75855 전역 미군 그린 베레 출신과 전역 한국군 해군 특수전 출신들 인기글 충무공 2021-11-30 265
75854 미-일 합동 훈련 일본 자위대 고공 낙하 훈련 (2021) 충무공 2021-11-30 177
75853 한국군 육군 저격수 훈련 장면 인기글 충무공 2021-11-30 341
75852 중국 공안에 체포 되어 끌려 가는 탈북자 ( 속보 ) 인기글 충무공 2021-11-30 492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