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형 앤드류 성추문에 개입한 크리스 쿠오모 CNN에서 해고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미국 CNN의 간판 앵커 크리스 쿠오모가 방송국에서 해고됐다. 친형인 앤드루 쿠오모 전 뉴욕 주지사의 성추문 수습에 과도하게 개입했다는 이유에서다. CNN은 4일(현지시간) “크리스 쿠오모는 해고됐다”며 “(해고 효력은는) 즉시 발효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CNN은 지난달 30일 크리스에 대한 무기 정직 처분을 내리고, 그의 행위가 부적절했는지에 대한 외부 로펌의 검토 결과를 기다려 왔다. CNN은 로펌의 검토 과정에서 새로운 정보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크리스는 이날 성명을 통해 “CNN에서의 시간을 이렇게 끝내고 싶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함께 해온 ‘쿠오모 프라임 타임’ 제작진에게 감사를 표시했다.

크리스는 형의 성추문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언론인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지난달 공개된 뉴욕주 검찰 수사 자료에 따르면 크리스는 형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취재 상황을 꾸준히 확인했다. 특히 지난 3월에는 형의 최측근에게 “결혼식장 여성에 대한 단서가 있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결혼식장 여성’은 앤드루로부터 결혼식 피로연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피해 사실을 공개한 애나 러치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는 형의 참모진에게 자신을 비롯한 외부 인사의 조언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하는 등 성추행 대책에 적극적인 관여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CNN은 당초 크리스를 옹호하는 입장이었지만, 검찰 수사 자료가 공개되며 그를 둘러싼 비난 여론이 고조되자 결국 퇴출을 결정했다.

크리스는 2013년 CNN에 합류해 지금까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쿠오모 프라임 타임’이라는 간판 시사 프로를 진행했다. 그는 형을 자신의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시켜 좋은 이미지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쿠오모 형제는 누가 어머니에게 더 사랑받는 자식인지 등을 두고 티격태격하다가도 훈훈한 형제애를 연출하는 모습을 보여 인기를 끌었다.
추천 0

작성일2021-12-05 11:57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744 한반도 상공서 벌어지는 韓日 첩보 경쟁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8-16 535
83743 춤추는 누나를 본 남동생 인기글 pike 2022-08-16 1165
83742 편의점서 20대 점원 목 조르고 현금 훔친 중학생 2명 체포 인기글 pike 2022-08-16 775
83741 도색하다 까먹고 그릇놔두고 간 스님 인기글 샤랄라2020 2022-08-16 998
83740 물 대신 `이 음료` 벌컥벌컥… 치아에 구멍 날 수도 인기글 샤랄라2020 2022-08-16 884
83739 침수되는 차량에 갇힌 상황‥탈출은 어떻게? 인기글 샤랄라2020 2022-08-16 680
83738 물난리때 충청도 기사님 택시 탄썰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8-16 619
83737 은행장님, 여기 와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인기글첨부파일 샤랄라2020 2022-08-16 694
83736 자몽 근황 인기글 11 자몽지인 2022-08-16 377
83735 내생각엔 노인회가 희망. 댓글[1] 인기글 1 GymLife김인생 2022-08-16 341
83734 불안 초조한 원조 다안다 댓글[8] 인기글 2 진실의문 2022-08-16 338
83733 체류신분 연장 인기글첨부파일 미이민 2022-08-16 306
83732 어느날 갑자기, 51세의 장성한 딸이 생겼다"…`순간포착`, 기막힌 부녀 사연 조명 인기글 1 pike 2022-08-16 893
83731 김치지개...1인분에 8500원. 라면사리 1000원 인기글 pike 2022-08-16 768
83730 대식가인걸 숨기고 결혼한 아내 인기글 pike 2022-08-16 1087
83729 스눕독이 말하는 대마와 술의 차이점 댓글[2] 인기글 pike 2022-08-16 663
83728 중국에서만 가능한 일 - 상하이 이케아 쇼핑객 "대탈출" 영상 인기글 pike 2022-08-16 808
83727 美아카데미, 부당대우 받은 원주민에 50년 만에 사과 인기글 pike 2022-08-16 520
83726 웨딩드레스 8번 돌려입은 가족 인기글 1 pike 2022-08-16 739
83725 시골에서 수탉들이랑 함께 살다보니 '멍멍' 짖는 법 잊어버리고 '꼬끼오!'라고 우는 댕댕이 인기글 3 샤랄라2020 2022-08-15 833
83724 거리미술계의 셀럽, 그리고 성공의 역설 인기글 1 샤랄라2020 2022-08-15 475
83723 블루베리…다양한 효능 vs 과다 섭취 시 부작용 인기글 1 샤랄라2020 2022-08-15 658
83722 푸리어스에 살면서 여행하며 인생 즐기는 여자. 댓글[3]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8-15 908
83721 오또맘 최근... 인기글 pike 2022-08-15 1205
83720 공공장소에서 여자친구 가슴 만지고 바지에 손 넣고 있은 샤이아 라보프 인기글 pike 2022-08-15 1332
83719 2022년 개 서핑 대회에서 우승한 골든 리트리버 찰리 인기글 pike 2022-08-15 709
83718 조선을 방문했던 미국 공주와 굴욕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2-08-15 962
83717 재일동포들의 한국 사랑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2-08-15 703
83716 영어 공부법 소개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2-08-15 539
83715 1899년 조선인이 꿈에서 본 미래의 나라 댓글[1] 인기글 4 원조다안다 2022-08-15 601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