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 ( 말/글 ) ==

페이지 정보

Mason할배

본문

== ( 말/글 ) ==
==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
위의 말 중 어느 것이 맞는 말일까?
둘 다 맞는 말 같은데 어찌 어감이 조금 다르다.

전자는
네가 그렇게 잘 못 했으니 나도 그렇게 했다.
그 원인 제공자는 너이니 네가 먼저 잘 못 했다는 뜻이 될 게고...

후자는
내가 무언가 잘 못을 했었기에 상대가 그렇게 하는 것이구나 하는 뜻으로 다가온다.

나의 생각엔 후자가 더 맞는 말인 것 같다.
아무 상관도 없는 지나가는 행인을 잡고 시비 거는 사람은 없다.

그 사람이 뭐라고 그랬던 나를 직접적으로 말하지 않은 한
지나가버리면 그 사람은 뭔가 말을 하려고 했었다가도 멍하게 된다.

그렇다면 우린 어떤 글을 읽어보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훌쩍 지나가는 과객이 되자.

그러나 좋은 글이면 칭찬 한마디 정도는 던져주는 것도
이 마당에 여러 글이 풍성해지는 길이기도 하려니와
그렇게 하고나면 나의 마음이 뭔가 흡족함을 느끼게 된다.

좋은 시장엔 좋은 상품만 있는 것도 아니요,
그렇다고 다 나쁜 물건들만 나오는 것도 아니듯,

여러 가지 물건이 있어 소비자의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을 때
좋은 시장이고 가고픈 시장이 될 것이다.

이 마당은
화계장터 같은 시장,
시골의 풋풋함이 물씬 나는 산나물이 풍성한 강원도 산골 옆 장터
같은 글 마당이 되어 여러 글이 올라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 세상은 어느 것도 완벽이란 있을 수 없고 절대도 있을 수 없다.
네가 있음으로 내가 있고, 내가 있음으로 네가 있듯
네와 내가 있음으로 우리가 있는 것이다.

혼자란 있을 수 없다.
그래서 사람은 한자로 “人”이라고 쓰지 않는가...
==
추천 3

작성일2022-07-02 12:21

Mason할배님의 댓글

Mason할배
사람들은 남을 흉을 보면서 손가락으로 가리킬 때
검지 하나가 상대를 향하게 된다.
다른 셋은 나 쪽으로 향하게 되고
엄지손가락은 이것도 저것도 아닌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이것 이렇게 생각하면 어떨까...
남의 허물이 하나라면
나의 허물은 셋이 되고
나의 허물도 남의 허물이라고 보지 않는 게 하나라고 보면 어떨까 싶다.
--

슬기로운사생활님의 댓글

슬기로운사생활
"언젠가
내가 발음한 단어들이
나를 그곳으로 안내할 것이다.."

..

꿈나무님의 댓글

꿈나무
비와 바람은 지나가는 한때 인것을 생각해야 합니다
비와 바람을 견디고 핀 꽃이 아름 답습니다

사는게 매번 아픈게 아니라 아름답게 피어나는 날이 있습니다

오늘 또 하루 지나 갑니다 사는게 상처를 위해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의 아픔은 나를 더 깊고 아름다운 삶의 꽃이 되게 하는 과정입니다

하루를 소중히 사는 사람은 내일의 기약을 믿고 삽니다

아름답게 꽃을 피우며 살아 가게될 그 날들을 위해~~

꿈나무님의 댓글

꿈나무
7월 4일은 미국의 "독립 기념일"입니다
우리 다 같이 미국 국기를 게양합시다

Mason할배님의 댓글

Mason할배
좋은 댓글 고맙습니다.
오늘 올린 원글은
이 마당에 언제부터 시작했는지는 몰라도 두 분이  이젠 골이 깊어져
누가 옳다 그러다 하긴 힘이 들것 같이 보여 그래도 어느 분이라도 참고
또 참아주셨으면 하는 마음 가짐에 도움이 될까 하고 졸필을 글적거렸습니다.
고맙습니다.

안개님의 댓글

안개
세상에는 여러 종류의 사람이 있는데요.
희한하게도 생각지 못한 종류의 사람도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좋은글 좋은말 좋은것에도 불만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그 무엇도 마음에 들지 않고 자신의 불만을 토해내야만 직성이 풀리는 사람이 있는것인지...

혹시라도 글을 올리시면서 어떤 불편함이나 욕을 드시더라도...
정신이상자의 말이라고 생각하시면 전혀 마음 상하실 일이 없으실 것 같습니다.

마음에 크나큰 호수를 담아 그 무엇도 흔들리심이 없는 Mason 어르신님이시길~~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600 Pike,원조 등 여기서 뛰는 미국간첩 알바입니다. 댓글[3]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8-12 237
83599 흔한 식당 테이블 정리 인기글 3 pike 2022-08-12 1060
83598 호주 중국 관계 근황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2-08-12 856
83597 '천 년에 한 번' 역대급 폭우에 사막에 홍수까지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8-12 792
83596 '최악의 여름' 보내는 유럽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8-12 719
83595 "바이러스도 남조선도 박멸할 것" 댓글[1]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8-12 454
83594 갤럭시 'z플립4' 드디어 공개 댓글[2]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8-12 616
83593 인간 승리 인기글 4 원조다안다 2022-08-12 651
83592 칼 들고 뉴욕 경찰서 출입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8-12 759
83591 브래드 피트 근황 인기글 2 pike 2022-08-12 870
83590 51세 미나 댓글[2] 인기글 pike 2022-08-12 1110
83589 이미지와는 달리 비상식량으로 좋지 않은 것 인기글 pike 2022-08-12 818
83588 미국서 집 사기, 33년만에 가장 어려워졌다.. 댓글[1] 인기글 pike 2022-08-12 801
83587 평생 운 다 쓴 사람 인기글 2 pike 2022-08-12 866
83586 비타민D, 만성 염증 억제한다 인기글 스카이워크 2022-08-12 549
83585 의외로 맛있다는 괴식 조합 인기글 스카이워크 2022-08-12 635
83584 7개의 글자를 지운후에도 여전히 답이 18이 되도록 하라.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2 샤랄라2020 2022-08-12 424
83583 유머 - 사고쳐도 괜찮은 외모 기준 인기글첨부파일 2 샤랄라2020 2022-08-12 774
83582 유머 - 킹받게 하는 헤어모델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8-12 627
83581 유머 - EBS피셜.. 토끼가 거북이한테 진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샤랄라2020 2022-08-12 449
83580 이민법과 세금보고 인기글첨부파일 미이민 2022-08-12 235
83579 블룸버그 “바이든, 2024년 대선 재출마한다” 인기글첨부파일 eaux 2022-08-12 331
83578 오늘 발표된 중국 최신의 로봇기술 댓글[1] 인기글 pike 2022-08-11 980
83577 세계 최초 스마트 자위기구 개발한 버클리 졸업생 한인 여성 댓글[2] 인기글 pike 2022-08-11 1306
83576 남자친구 살해 후 정당방위 주장한 여성의 반전 동영상 공개 댓글[1] 인기글 pike 2022-08-11 1083
83575 에베레스트 산만한 소행성이 지구에 부딪혔다면 벌어지는 일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2-08-11 664
83574 북한 최고위층의 자녀가 탈북한 이유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2-08-11 861
83573 업적이 다르게 퍼진 한국과학자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2-08-11 560
83572 인류를 구할 3대 기술들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8-11 797
83571 달 개척 시대 개막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8-11 526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