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93만→186만 결제한 강남 삼겹살집…결국 `사과문` 올렸다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단체 손님의 회식비 결제액을 186만원으로 잘못 계산한 강남의 한 고깃집이 홈페이지를 통해 “단체 지정 오류에서 벌어진 실수”라고 공식 사과했다.

4일 해당 고깃집의 홈페이지에 대표이사의 사과 글이 게재됐다. 논란이 됐던 ‘93만 원 회식비 186만 원 결제 사건’에 대한 해명이다.

업체 측에 따르면 “당시 122명의 저녁 예약 건이 있었다. 포스기와 테이블 예약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연동되지 않아 점장들이 일일이 포스에 그룹핑을 한다”며 “당일 단체석 중 A씨의 테이블과 다른 테이블이 하나로 지정돼 합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와 다른 테이블 중 누구 하나가 먼저 와서 결제한다면, 모든 결제가 합산되는 오류가 발생하는 상황이었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큰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또한 “번 사건은 저희 가게 매장 운영 시스템 전반에 대해 고객분들의 우려와 불신을 초래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으로 재발 방지를 위해 대책을 마련,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글이 올라오며 촉발됐다. 회계법인 삼정KPMG 직원으로 추정되는 A씨는 회사 동료 21명과 해당 고깃집에서 회식 후 비용이 186만원이 나왔다는 말에 놀라 세부 명세를 요청했다.

세부 명세가 담긴 영수증에는 A씨 측이 주문하지 않은 품목이 많이 포함돼 있었고, 고기는 74인분이나 시켰다고 적혀 있었다.
A씨는 “저희가 먹은 거 절대 아니라고 강하게 얘기하니까 횡설수설 변명하더니 다른 테이블 품목까지 전산 착오로 끌려온 거 같다고 하면서 재결제를 해주는데 93만7000원이 원래 금액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해당 글을 통해 “회사 비용으로 회식하는 팀들이 많다 보니 대놓고 덤터기 씌우려는 것 같아서 너무 불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지어 처음에 금액이 이상한 거 같다고 세부 명세를 달라고 하니까 '조금 전에 14명 온 팀이 160만원어치 먹고 계산하고 갔다'면서 저를 이상한 사람 취급했다”며 “나중에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전산 착오라고 재계산해주는 게 너무 어이없고 화났다”고 말했다.

이후 A씨는 해당 가게에 영수증 인증과 함께 리뷰를 남겼다. 논란이 커지자 업체 측이 사과했고, A씨의 글은 현재 모두 삭제된 상태다.


양쪽 입장이 이해되는게
정말 바가지 씌우려 했으면 야금야금 티 안나게 했을거 같아요
하지만 피해보는 입장에선 화가 나는게 당연하구요
손님이 문제 제기를 했을때 식당에서 확실하게 확인하고 실수에 대해 정중하게 사과했음 일이 이렇게까진 커지지 않았을거 같네요
어쨌거나 외식하실때 영수증 꼭 확인하세요
저는 사실 영수증 받으면 구겨서 버리고 나오는 편이었는데
인원이 많으면 가끔 드링크가 더블챠지되거나 오더가 추가되었거나 그런 경우가 있더라구요
직원분들도 바쁘니까 단순 실수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영수증은 꼭 확인하시는게 좋은거같아요

추천 0

작성일2022-07-05 16:23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660 아이스크림 발음 못하는 아기 댓글[1] 새글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2-08-14 493
83659 코뿔소 vs 물소 새글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8-14 442
83658 $100 Compensation: Seeking 18-55 y.o. Korean participants fo… 새글인기글 달려라하니야 2022-08-14 234
83657 미국찬양은 빌어먹는 사람들이나 하는것. 댓글[1] 새글 GymLife김인생 2022-08-14 108
83656 합당했던 조선 세금제도. 조선은 친족, 족속으로 이루어진 집단사회 댓글[1] 새글 GymLife김인생 2022-08-14 70
83655 한국에서 만든 미국에 불티나게 팔릴 상품.! 댓글[1] 새글인기글첨부파일 GymLife김인생 2022-08-14 471
83654 망국의 길 새글인기글 1 고향 2022-08-14 237
83653 조선시대 세금의 현실 댓글[1] 새글인기글 pike 2022-08-14 414
83652 내년부터 소셜시큐리티 연금 40년 만에 최대로 오를 것 새글인기글 pike 2022-08-14 686
83651 권리금 1억 4천만원 주고 들어간다는 계곡 불법 장사 새글인기글 pike 2022-08-14 659
83650 박세리 롯데월드 통째로 대관 ㄷㄷㄷ 새글인기글 pike 2022-08-14 801
83649 꿀먹고 취한 새끼곰 새글인기글 pike 2022-08-14 653
83648 토끼 꼬리에 숨겨진 비밀 인기글첨부파일 샤랄라2020 2022-08-13 722
83647 석촌호수가 생긴 과정 인기글첨부파일 2 샤랄라2020 2022-08-13 757
83646 지식과 지혜의 차이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8-13 489
83645 유머 - 이런 애도 여친이 있는데 인기글첨부파일 샤랄라2020 2022-08-13 654
83644 거북선에서 실제 왜함을 공격했던 무기 댓글[1]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8-13 478
83643 #83643 만학도들이 공부를 하게 된 계기 –를 보고 느낀 글 댓글[2] 4 Mason할배 2022-08-13 160
83642 만학도들이 공부를 하게 된 계기 댓글[1]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2-08-13 379
83641 전 세계로 퍼지는 반지하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2-08-13 735
83640 AI 시대를 대비하는 노인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8-13 598
83639 100년전 인기녀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2-08-13 820
83638 가해자는 무려 400명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8-13 729
83637 유럽은 전시동원 상태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8-13 616
83636 남자 구두 정리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8-13 661
83635 가주 따가운 여름 생존법 댓글[1]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8-13 422
83634 한국 군대에서 또 사고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GymLife김인생 2022-08-13 469
83633 김정은, 당신이 몰랐던 14가지 사실 댓글[1] 인기글 안개 2022-08-13 490
83632 미국집 하수구 막힐때 대처법 댓글[1]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8-13 664
83631 [ENG]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충격적인 실상 인기글 안개 2022-08-13 381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