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한국 라면, 그냥 간식 아니다"..수출 94% 급증한 이 나라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한국 라면, 그냥 간식 아니다"..수출 94% 급증한 이 나라



독일 한인 마트에 진열된 한국산 라면들. [사진 KOTRA 프랑크푸르트 무역관]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이 역대 최대치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이른바 ‘K-콘텐트’로 대변되는 팝·영화·드라마 등의 인기 확산이 ‘K-라면’의 두 자릿수 성장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캐나다 수출은 94% 증가



7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 1∼6월 라면 수출액은 3억8340만 달러(약 5000억원)였다. 지난해 상반기(3억1969만 달러)보다 19.9% 증가했다. 라면 수출은 2015년 이후 줄곧 늘어나는 추세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국가별로는 중국(9191만 달러), 미국(4786만 달러), 일본(3032만 달러), 대만(1483만 달러) 순이었다. 특히 필리핀(1477만 달러), 태국(1460만 달러), 말레이시아(1304만 달러)뿐 아니라 호주(1277만 달러), 캐나다(1159만 달러), 네덜란드(1130만 달러) 등 주요 대륙별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해 6~94%가량 골고루 수출액이 늘었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이 같은 인기는 드라마·영화·예능 프로그램 등 ‘K-콘텐트’의 확산이 불을 지핀 것으로 평가된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해외 무역관들에선 최근 “한국 콘텐트의 세계적인 성공으로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한국 간편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불가리아 소피아 무역관), “K-콘텐트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한국산 라면의 인기도 상승해 독일 수입 시장 점유율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독일 프랑크푸르트 무역관)는 보고서가 잇달아 나왔다.



K-콘텐트 확산 이후 대형 체인에 입점도



주로 한식당에서 소량으로 유통하던 나라에서도 최근엔 현지 유통체인들이 앞다퉈 한국 라면을 취급하고 있다. 가령 불가리아 주요 슈퍼마켓 체인 중 하나인 판타스티코는 올해 한국의 ‘불닭볶음면’을 신규 입점시킬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가 대유행한 2020년 상반기 라면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37.4% 급증했다. 이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각국에서 외부 활동이 제한되면서 라면을 비롯한 간편식 수요가 커진 점이 수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있다. “부담 없는 가격에 다양한 맛으로 선택의 폭이 넓고 장기 보관이 가능하며 누구나 손쉽게 조리할 수 있는 라면은 팬데믹의 수혜 품목 중 하나”(프랑크푸르트 무역관)라는 진단이다.

불가리아 슈퍼마켓(좌)과 한국식품점(우)에서 유통 중인 한국 라면. [사진 KOTRA 소피아 무역관]



식품 업계에선 코로나19의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 전환 국면에서도 라면 수출이 많이 늘어난 점을 고무적으로 평가한다. 라면이 ‘집콕’ 증가로 인한 일시적 인기에 그치지 않고 품질과 다양한 맛 등을 이유로 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는 설명이다.



“프리미엄 제품도 유망할 듯”



식품 업체들의 판로 개척 노력도 눈에 띈다. 농심 관계자는 “미국에선 라면이 단순한 간식이 아닌 한 끼 식사 대용이 가능하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며 “영화 ‘기생충’에서 짜파구리에 스테이크를 넣어 먹는 장면 등이 영향을 미쳤는데, 현지화한 제품도 판매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심은 중국과 미국에 현지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외국인들이 농심 신라면을 먹고 있다. [사진 농심]



무역업계 관계자는 “해외에서도 코로나19 사태로 건강에 관심을 두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식품 성분이나 제품의 지방·설탕·소금 함량을 확인하고 구매하는 경향도 볼 수 있어 한국에서 판매 중인 건면, 저칼로리면, 비건 라면 같은 프리미엄 라면 제품도 해외 시장에서 유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백일현 기자

추천 0

작성일2022-08-07 13:28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058 볼수록 대단한 뇌종양 수술과정 인기글 3 pike 2022-09-23 830
85057 윤석열 대통령 내외 `캐나다 토론토서 동포 간담회 댓글[1] 인기글 pike 2022-09-23 637
85056 이제야 자몽님의 진실을 알겠다.. 댓글[12] 인기글 1 오해 2022-09-23 428
85055 유머 - 일관성 없이 소비하는 우리들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9-23 582
85054 유머 - 미술관 민폐녀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9-23 1031
85053 유머 - 크리스마스 트리 앞/뒤 인기글첨부파일 샤랄라2020 2022-09-23 720
85052 항상 헷갈렸던 것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9-23 696
85051 이혼 준비중인 유부녀 변호사와 연애중인 조니 뎁 댓글[1] 인기글 은경 2022-09-23 874
85050 “24살 男배우, 어머니 총으로 쏴 살해” 종신형 선고 인기글 은경 2022-09-23 859
85049 현실판 `범죄도시2` 국가는?..해외도피사범 필리핀 2위, 베트남 3위 인기글 은경 2022-09-23 529
85048 난리난 백종원 유튜브 근황 댓글[2] 인기글 2 은경 2022-09-23 1137
85047 춘장과 양파 댓글[4] 인기글 똥차 2022-09-23 812
85046 아니 홍콩반점이 아니면? 댓글[5]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9-22 1231
85045 근데 난 홍콩반점에서 짜장밥이 젤 맛있더라. 고명 수북히 쌓은 평양냉면점 팔아바요 댓글[1]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9-22 592
85044 한 식당 화이팅 ! 우리 식당 많이 이용 하시면 좋겠습니다! 댓글[5] 인기글 2 은경 2022-09-22 970
85043 전동 홀 바퀴는 앉아서 타는게 훨신 더 안전하다. 댓글[3]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9-22 312
85042 . 댓글[5] 인기글 2 DSnow 2022-09-22 1517
85041 19년 동안 서서히 부푸는 다리를 가진 남자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2-09-22 587
85040 일제강점기 고등학생 등교거부 사태 이유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2-09-22 433
85039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9-22 770
85038 러시아 대탈출 현재 상황 댓글[4]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9-22 927
85037 대머리도 수영모를 써야할까?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9-22 556
85036 시원하게 1400원 돌파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9-22 630
85035 한국 방문시 맞으면 좋은 수액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2-09-22 709
85034 중국 황제의 성생활 댓글[4] 인기글 pike 2022-09-22 1214
85033 나는 찰스 3세와 커밀라 왕비의 아들이다 인기글 pike 2022-09-22 747
85032 CA주 인플레이션 체크 10월 7일부터 지급.. 나는 언제 받나? 인기글 pike 2022-09-22 760
85031 홍콩 반점, 고심 끝 업종변경 결정. 댓글[9] 인기글 1 상식 2022-09-22 1302
85030 10년간 개인변호사였던 코헨이 말하는 정신병자 트럼프 ㅎㅎㅎ 댓글[1] 인기글 따따봉봉 2022-09-22 481
85029 고양이가 놀란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2 샤랄라2020 2022-09-22 583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