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미국은 부패한 정치인들과 감당할수 없는 빚 때문에 멸망할 것입니다

페이지 정보

따따봉봉

본문

한 세기 가까이 웅장한 몸집을 뽐내며 수천만명의 목을 축였을 인공호수는 가장자리부터 말라가고 있었다.

말라간다는 말보다는 '죽어간다'고 하는 게 더 정확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부 네바다주와 애리조나주에 걸친 미드호는 유명한 후버댐으로 생겨난 미국 최대의 인공호수다. 1930년대 콜로라도강을 막은 후버댐이 세워지자 그 배후에 거대한 미드호가 만들어졌다.



이 호수는 네바다,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등 미국 서부 7개주와 멕시코 북부지역에까지 물을 공급하고, 미국 남서부 농업 지대의 젖줄이다.

척박한 미국 서부의 생명샘이었던 미드호는 그러나 점점 '죽음의 웅덩이'가 돼가고 있다.

'최대'라는 칭호를 단 미드호도 지난 20여년간 지속한 미국 서부의 대가뭄을 버텨낼 재간이 없는 탓이다.

2000년 7월 이 호수의 수위는 365m까지 올라가 최고치에 육박했다. 4일 기준 수위는 317m. 미드호에 물을 채운 1937년 4월 이후 가장 낮다.

대가뭄의 원인으로 기후변화를 의심하는 이는 이제 거의 없다.

미드호에 가는 길목인 네바다주 사막의 소도시 볼더시티에 도착한 2일 낮 기온은 40도에 다다랐다. 호흡할 때마다 뜨거운 공기가 폐 속 깊숙이 빨려 들어갔다. 이 뜨거운 공기가 미드호를 서서히 말렸을 것이다.

볼더시티에서 바싹 메마른 적갈색 암벽 사이로 난 구불구불한 도로를 15분쯤 달리면 미드호의 모습이 드러난다.

대가뭄으로 미드호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협곡 암벽엔 분명한 흔적이 남았다.

미드호를 둘러싼 암벽엔 하얀 띠가 층층이 그려졌다.

과거 물에 잠겼을 때 암벽에 달라붙은 물속의 미네랄 성분이 호수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햇볕에 노출돼 변색한 하얀 흉터다.

후버댐 방문자 센터의 가이드 데이비드 리는 "마치 욕조에 낀 물때처럼 보이지 않느냐"며 "그래서 저 하얀 띠를 '욕조 링'(bathtub ring)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드호 협곡 암벽의 하얀 띠는 최고 수위에서 얼마나 물이 빠졌는지를 정확히 보여준다"며 "'욕조 링'은 미드호가 잃어버린 거대한 물의 양인 셈"이라고 말했다.

리 가이드는 "미드호를 비롯한 콜로라도강 수계에서 물을 공급받는 주민은 대략 4천만 명에 달하지만 기후변화로 미드호 수위가 줄면서 이들 주민이 물 부족 위기에 놓이게 됐다"고 했다.

미드호의 낮아진 수위는 먼 이야기가 아니다. 현재 로스앤젤레스(LA) 등 서부 주요 도시는 물부족 위기를 맞아 야외 잔디 물주기를 제한하는 등 고강도 절수 대책을 펴고 있다.

미드호 주변은 국립 휴양지로 지정됐을 만큼 아름다운 수변 자연광경을 뽐내는 곳이다.

하지만 이 휴양지는 이제 메말라가는 미드호의 극적인 모습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후변화의 현장이 됐다.

미드호 주변의 보트 선착장 6곳 중 5곳은 수위가 낮아지면서 폐쇄됐다.

미국 국립공원관리청(NPS) 현지 공원 관리인은 "해마다 물이 빠지면서 미드호 수변 지역의 모습이 달라지고 물놀이 환경도 크게 제약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리인은 "물이 마르면서 날카로운 민물 홍합 껍데기가 바닥에 흩어져있고 마치 갯벌과도 같은 진흙 지대가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며 안전사고 예방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쩍쩍 갈라진 호수 주변이 단단하게 보여 걸어 들어갔다가 허벅지까지 쑥 빠지는 바람에 밖으로 나오느라 한참을 고생해야 했다.

영업을 중단한 관광용 보트 선착장은 인적이 끊긴 채 적막했고, 배회하는 들개 떼가 황량함을 더했다.

미드호 수위가 크게 줄면서 침몰한 배와 사람 유해가 최근 잇따라 발견된다고 한다.

지난달 초에는 2차 세계대전 시절 건조된 상륙정 1척이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 관심을 끌었다.

이 상륙정은 수심 56m 아래에 잠겨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상륙정을 직접 눈으로 보고 카메라에 담기 위해 공원 레인저스와 낚시꾼 등에게 물어물어 발견 장소를 찾아갔다.

주변에서 낚시하던 주민 브랜던 씨는 "미드호 물이 줄면서 침몰한 상륙정이 발견된 것은 놀라운 일"이라며 "유량이 줄면서 주변 풍경이 극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미드호가 최저 수위로 떨어지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 호수가 '데드 풀'(Dead Pool·죽은 웅덩이)로 변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데드 풀은 댐의 배후에 있는 호수 수위가 너무 낮아져 하류로 물을 흘려보내지 못하고 수력 발전은 물론 물을 공급할 수 없는 웅덩이 상태가 되는 것을 말한다.

미드호 수자원을 관리하는 미국 내무부 산하 개간국(USBR)은 수위가 273m 아래로 떨어지면 데드 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리 가이드는 "수력 발전용 터빈을 돌리려면 미드호 수위가 최소 1천 피트(약 305m)를 넘어야 한다"며 "현재는 미드호의 수량이 충분치 않아 발전용 터빈의 60%만 가동되고 있다"고 전했다.

유엔환경계획(UNEP)도 2일 미드호가 데드 풀이 될 위험에 처했다는 보고서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UNEP는 20년 넘게 이어진 서부 대가뭄으로 강수량이 감소하고 지표수가 증발했으며 기온 상승에 따른 물 사용량이 늘면서 악순환이 이어지는 것을 미드호의 수위가 최저치가 된 이유로 지목했다.

UNEP의 생태계 전문가 리스 멀린 번하트는 콜로라도강 유역의 가뭄이 기후적으로 '뉴노멀'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미드호는 가뭄과 물 수요 증가가 합쳐진 퍼펙트스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마리아 모가도 북미 생태계 담당관도 "단기적으로 물 공급과 수요를 관리하는 것이 필수적이지만 기후 변화가 문제의 핵심"이라며 "장기적으로 기후변화의 근본 원인을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천 0

작성일2022-08-07 17:43

따따봉봉님의 댓글

따따봉봉
.




California 는 이미 10년 넘게 가뭄을 겪고 있었고 예방을 할수 있는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부패하고 썪어빠진 정치인들이 우리의 세금으로 놀고 먹고 호화휴가를 즐기면서 아무짓도 하지 않았습니다,..............그에 댓가는 고스란히 열심히 뼈 빠지게 일해온 우리 시민들에게 돌아오게 되었고 이제 물가폭등과 예상하지 못했던 각종 사회문제가 수면으로 떠 올라 상상할수 없는 폭발력으로 우리에게 닥칠 것입니다

영어 한마디 못하고 소파에 자빠져서 티비나 보고 있으면 미국 잘 돌아간다고 믿고 있는 무식한 이민 1세들 때문에 우리는 이제 멸망의 길로 들어 섰으며 도저히 감당할수 없는 빚과 일하지 않는 공무원과 정치인들 때문에 미국은 멸망하게 될것입니다.

로마도 하루 아침에 멸망했으며 인류 역사상 위대했던 제국은 모두 멸망했고 그 뒤에는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미국도 예외는 아닙니다..................이미 후진국 보다 못한 치안, 보건 등등 아무리 열심히 일해서 세금 내 봐야 정치인들 뱃속과 그들의 자식들에게 대물림 될뿐 우리에게는 길거리에 넘쳐나는 쓰레기, 홈레스, 범죄로 악취나는 도시에서 쓸쓸히 멸망을 맞이하게 될것입니다

트럼프가 쏘아올린 부패와 부도덕, 거짓의 만연화와 깡패 국가가 되어 버린 미국을 되돌릴수 없는 상황에 까지 치닫게 되어버렸습니다



.

슬기로운사생활님의 댓글

슬기로운사생활
가뭄이 심각하다
가뭄의 영향은 우리의 삶에 커다란 영향을 끼치고
생존까지 위협을 하고 있다

이 가뭄을 두고
미리 대처하지 않으면서 자신들의 철밥통만 지키려는
부패한 정치인들을 질책하며

이런 정치판을 바꾸려는 노력없이
아까운 한 표를 행사하지 않고 썩혀 버린 이민 일세들이라며
이들에게 미국을 멸망의 길로 들어서게 했다는 책임을 묻고있다


영어 한마디 못하는 무식한 이민 일세들이
우리 한인 이민 일세들을 싸잡아 일컷는 말인지

중요한 몰표를 얼마든지 던질수 있었던
우리보다 훨씬 더 많은 이민층을 가진 중국인 이민 일세들을 일컷는 것인지

불분명하니
이민 일세들에 대한 옹알이는 하지 않는 것이 어떨까..
..
.

교민생활님의 댓글

교민생활
캘리포니아 공립학교에서는 10년 전부터 진화론을 가르치지 않습니다 ????
 따따봉봉, 무슨 황당한 거짖말 개소리???
 "California is among just six states that received high marks for their teaching of evolution"
더구나 미연방 법원에서 공립학교에서 '창조론'을 과학으로 가르치는건 '불법'이라고 명시했다.

따따봉봉씨의 거짖말에 대한 대답을 요구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058 볼수록 대단한 뇌종양 수술과정 인기글 3 pike 2022-09-23 830
85057 윤석열 대통령 내외 `캐나다 토론토서 동포 간담회 댓글[1] 인기글 pike 2022-09-23 637
85056 이제야 자몽님의 진실을 알겠다.. 댓글[12] 인기글 1 오해 2022-09-23 428
85055 유머 - 일관성 없이 소비하는 우리들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9-23 582
85054 유머 - 미술관 민폐녀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9-23 1031
85053 유머 - 크리스마스 트리 앞/뒤 인기글첨부파일 샤랄라2020 2022-09-23 720
85052 항상 헷갈렸던 것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9-23 696
85051 이혼 준비중인 유부녀 변호사와 연애중인 조니 뎁 댓글[1] 인기글 은경 2022-09-23 874
85050 “24살 男배우, 어머니 총으로 쏴 살해” 종신형 선고 인기글 은경 2022-09-23 859
85049 현실판 `범죄도시2` 국가는?..해외도피사범 필리핀 2위, 베트남 3위 인기글 은경 2022-09-23 529
85048 난리난 백종원 유튜브 근황 댓글[2] 인기글 2 은경 2022-09-23 1137
85047 춘장과 양파 댓글[4] 인기글 똥차 2022-09-23 812
85046 아니 홍콩반점이 아니면? 댓글[5]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9-22 1231
85045 근데 난 홍콩반점에서 짜장밥이 젤 맛있더라. 고명 수북히 쌓은 평양냉면점 팔아바요 댓글[1]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9-22 592
85044 한 식당 화이팅 ! 우리 식당 많이 이용 하시면 좋겠습니다! 댓글[5] 인기글 2 은경 2022-09-22 970
85043 전동 홀 바퀴는 앉아서 타는게 훨신 더 안전하다. 댓글[3]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9-22 312
85042 . 댓글[5] 인기글 2 DSnow 2022-09-22 1517
85041 19년 동안 서서히 부푸는 다리를 가진 남자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2-09-22 587
85040 일제강점기 고등학생 등교거부 사태 이유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2-09-22 433
85039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9-22 770
85038 러시아 대탈출 현재 상황 댓글[4]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9-22 927
85037 대머리도 수영모를 써야할까?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9-22 556
85036 시원하게 1400원 돌파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9-22 630
85035 한국 방문시 맞으면 좋은 수액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2-09-22 709
85034 중국 황제의 성생활 댓글[4] 인기글 pike 2022-09-22 1214
85033 나는 찰스 3세와 커밀라 왕비의 아들이다 인기글 pike 2022-09-22 747
85032 CA주 인플레이션 체크 10월 7일부터 지급.. 나는 언제 받나? 인기글 pike 2022-09-22 760
85031 홍콩 반점, 고심 끝 업종변경 결정. 댓글[9] 인기글 1 상식 2022-09-22 1302
85030 10년간 개인변호사였던 코헨이 말하는 정신병자 트럼프 ㅎㅎㅎ 댓글[1] 인기글 따따봉봉 2022-09-22 481
85029 고양이가 놀란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2 샤랄라2020 2022-09-22 583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