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미국서 집 사기, 33년만에 가장 어려워졌다..

페이지 정보

pike

본문

미국서 집 사기, 33년만에 가장 어려워졌다..집값·금리상승 때문

미국에서 집을 사기가 30여년 만에 가장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12일(현지시간)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6월 주택구입능력지수는 98.5로 1989년 6월(98.3) 이후 3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NAR 주택구입능력지수는 미국의 기존주택 중위가격, 가구당 중위소득, 주택담보대출(모기지) 평균 금리 등을 반영해 산정한다.

미국인들이 집을 사기 어려워진 것은 집값이 사상 최고가로 치솟은 데다 모기지 금리까지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 6월 현재 미국의 단독주택 중위 매매가격은 42만2300달러, 평균 모기지 금리는 5.6%로 각각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넓은 집으로 이사하려는 수요와 '제로 금리'가 맞물려 폭발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미국의 주택가격은 최근 들어서도 공급 부족 탓에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3년간 미국의 기존주택 매매가격은 46% 오른 것으로 NAR은 집계했다.

연초 3%대 초반이었던 대출 금리는 지난 6월 13년 만의 최고치를 찍었다가 최근 들어서는 급등세가 다소 꺾인 상황이다.

가격과 금리의 이중 부담에 수요가 줄어들면서 미국의 집값 상승세도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경제학자들은 내년에는 미국의 집값 오름폭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일부 전문가는 소폭 하락을 예상한다고 WSJ는 전했다.

다만 2007∼2009년 금융위기 이후 신규주택 건설 위축으로 아직도 미국의 주택시장이 공급부족 상태라는 점을 고려하면 집값이 크게 떨어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부동산 정보업체 질로우의 이코노미스트 니콜 바쇼는 WSJ에 "2019년 가격으로 돌아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집값이 조금 내려가더라도 수요자들의 구입능력에 의미있는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
추천 0

작성일2022-08-12 10:08

무늬준님의 댓글

무늬준
현찰있으면 최고의 기회임.

늘 역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부자가 된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208 불안 초조한 원조 다안다 댓글[1] 인기글 2 관람인 2022-09-27 486
85207 매일 밤 텅 빈 가게를 찾아오는 정체불명의 남자 댓글[2] 인기글 9 원조다안다 2022-09-27 944
85206 어느 여자 사이클선수의 이야기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2-09-27 864
85205 치매 11년차 아버지와 딸의 하루 댓글[1]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2-09-27 834
85204 한국에서 20년 거주한 독일인 기자 댓글[3]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2-09-27 868
85203 러시아 군대의 현실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9-27 880
85202 최근 미국에서 화제인 2002년생 한국인 최연소 PGA 챔피언 댓글[1] 인기글 4 원조다안다 2022-09-27 754
85201 블룸버그의 한국 외환위기 경고 댓글[1]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2-09-27 702
85200 최고로 사치스러운 여자 인기글 pike 2022-09-27 1264
85199 유머 - 울집 냥이의 의사 결정 방법 인기글첨부파일 샤랄라2020 2022-09-27 539
85198 파이프로 만든 어항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9-27 784
85197 동물 - 혼자서도 잘 노냥 인기글첨부파일 1 샤랄라2020 2022-09-27 552
85196 한국식 비건 밥상 인기글 샤랄라2020 2022-09-27 807
85195 19년 전 사진으로 157억 번 사람 인기글첨부파일 샤랄라2020 2022-09-27 991
85194 기존 자동차 모양에서 혁신적으로 생각해 디자인해야 하는 전기 자동차.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9-27 436
85193 생선구이 인기글 pike 2022-09-27 937
85192 갑자기 살찐 박봄 근황 ㄷㄷ.. 인기글 pike 2022-09-27 1046
85191 미국 집값, 10년만에 첫 하락..전년대비로는 사상 최대폭 둔화 인기글 pike 2022-09-27 793
85190 당뇨 전조증상 및 예방법 인기글 1 pike 2022-09-27 775
85189 전직 영양사 아내가 해주는 아침밥 인기글 pike 2022-09-27 884
85188 해명 오락가락 하시는 분 댓글[10] 인기글 9 원조다안다 2022-09-27 867
85187 북한 식당에서 일하는 종업원들 외모 댓글[1]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2-09-27 1194
85186 지구로 다가오는 소행성...'돈룩업'이 현실로 인기글 1 원조다안다 2022-09-27 550
85185 꼬추 크기 나라별 유형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2-09-27 983
85184 아들의 심장을 이식 받은 사람이 찾아왔다 댓글[3] 인기글 7 원조다안다 2022-09-27 784
85183 안돼! 그건 싫어!.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2-09-27 692
85182 내가 IHSS 받기가 글른이유. 댓글[1] 인기글 1 GymLife김인생 2022-09-27 458
85181 내가 전동 홀 바퀴를 다시 산다면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2-09-27 235
85180 길거리 처자들 인기글 pike 2022-09-27 1303
85179 100kg에서 30kg 감량한 무쌍녀 인기글 pike 2022-09-27 1076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