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문화 - 유네스코 유산 등재된 탈춤, 신분사회 부조리 풍자하는 드라마

페이지 정보

샤랄라2020

본문

등재 이끈 박형빈 문화재硏 연구실장
문화재청 제공

“‘한국의 탈춤’엔 한 사회가 담겨 있다. 세계 각지에 가면무도회가 존재하지만, 탈춤은 신분 사회의 부조리를 풍자하는 드라마라는 점에서 더 특별하다.”


탈춤이 30일(현지 시간) 모로코에서 열린 유네스코 ‘제17차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가 결정됐다. 2020년 ‘연등회, 한국의 등 축제’가 등재된 뒤 2년 만이다. 심사위원들은 ‘한국의 탈춤’을 “특별한 예술극”이라며 찬사를 보냈다고 한다.


탈춤이 등재되면서 한국은 2001년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모두 22개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이번에 등재된 탈춤에는 국가무형문화재인 ‘하회별신굿탈놀이’ 등 전통 탈춤 18종이 포함됐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은 세계유산처럼 실제 장소가 존재하지 않다 보니 등재 과정에서 신청서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한국은 등재를 신청해 한 번도 실패한 적 없다. 2020년 문화재청 세계유산정책과에서 근무할 당시 등재 신청서를 작성했던 박형빈 국립문화재연구원 미술문화재연구실장(47·사진)은 전화 인터뷰에서 “탈춤은 신분제 사회의 부조리를 드러내고 양반 문화를 풍자한다는 스토리를 지녔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신분 차별로 억압됐던 평범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주는 사회적 문화유산”이라고 했다. 한국의 탈춤을 영문으로 ‘탈춤극(Mask Dance Drama)’이라고 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한다.


한국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정부간위원회 위원국으로 선정된 것도 긍정적인 요인이 됐다. 2020년 9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8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선정됐는데, 등재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자리인 만큼 영향력이 작지 않다. 박 실장은 “당시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한 자리를 놓고 인도와 각축전을 벌였다”며 “팬데믹으로 위원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 자료를 만들어 178개 협약 당사국에 일일이 e메일로 전했다”고 했다.


“한국의 문화유산을 등재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중국과 일본은 이미 위원국에 포함돼 있었어요. 한국도 빠질 수 없죠.”

이소연 기자 

추천 0

작성일2022-11-30 19:2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114 미국사회제도의 문제점. 공짜돈은 없어야한다. 댓글[2] 인기글 1 살다가 2023-02-01 405
90113 라스에 최준, 이수지 나왔네요 ㅋㅋ 최준 진짜 예의바르고 봐도봐도 안질려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wingnara 2023-02-01 465
90112 후진국 수준의 미국 사회제도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3-02-01 324
90111 유부녀가 된 이쁜 기상 캐스터 인기글 bobae 2023-02-01 1038
90110 여자가 야하게 입으면 제대루된 남자 만나기 더 힘든이유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3-02-01 502
90109 나이 속이고 고교입학 한인여성 2019년 럿거스대 졸업 댓글[1] 인기글 bobae 2023-02-01 708
90108 변태 원조 당장 블락시켜라! 댓글[3] 12 진심으로 2023-02-01 167
90107 베트남 민속의상 아오자이에 대해 댓글[1] 인기글 4 원조다안다 2023-02-01 841
90106 수트 전문가가 말하는 남자 정장 처음 살 때 꿀팁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3-02-01 543
90105 항문을 좋아하는 인턴 댓글[1]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3-02-01 877
90104 발기에 대한 정보 댓글[1] 인기글 4 원조다안다 2023-02-01 645
90103 올바른 자위 방법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3-02-01 760
90102 톰과 제리 보고 깜짝 놀란 아기 고양이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3-02-01 508
90101 꼭 단체사진 망치는 흰둥이 시바견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3-02-01 514
90100 미국 소셜서비스를 도와주고 있는 나. 인기글 GymLife김인생 2023-02-01 264
90099 손태영, 뉴욕선 아무도 못알아보니 행복한 얼굴 인기글 bobae 2023-02-01 771
90098 하루에 500불 호텔에서 지내던 불법 이민자들 쉘터 안가겠다고 항의중 인기글 1 bobae 2023-02-01 661
90097 총 보다두 더 강력한 무기는 당신의 휴대폰 인기글 1 GymLife김인생 2023-02-01 272
90096 충무공,안개등 숨아 거짖왜곡하는 미제간첩들 댓글[1] 1 GymLife김인생 2023-02-01 124
90095 99세 기부왕`의 두 얼굴? 가사도우미 성추행 혐의 입건 댓글[2] 인기글 bobae 2023-02-01 698
90094 북 이종혁 껴안고 조국 통일 만세 댓글[4] 인기글 2 충무공 2023-02-01 338
90093 미 백악관 출입 기자 한국 상황 인기글 충무공 2023-02-01 575
90092 사우스 샌프란시스코 운전강습 구해요. 인기글 yongs 2023-02-01 379
90091 매일 웃는 남편, 매일 우는 아내 인기글 8 원조다안다 2023-01-31 974
90090 이상한 고시원의 정체 인기글 9 원조다안다 2023-01-31 967
90089 대한민국은 미래가 있는 나라인가? 댓글[1]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3-01-31 488
90088 불평등 최악수준인데 한국에 혁명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 인기글 5 원조다안다 2023-01-31 444
90087 낭만의 외인구단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3-01-31 544
90086 50살 약사의 동안 비결 인기글 4 원조다안다 2023-01-31 930
90085 벤을 타고 즐기는 여행 인기글 6 원조다안다 2023-01-31 751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