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문화 - 유네스코 유산 등재된 탈춤, 신분사회 부조리 풍자하는 드라마

페이지 정보

샤랄라2020

본문

등재 이끈 박형빈 문화재硏 연구실장
문화재청 제공

“‘한국의 탈춤’엔 한 사회가 담겨 있다. 세계 각지에 가면무도회가 존재하지만, 탈춤은 신분 사회의 부조리를 풍자하는 드라마라는 점에서 더 특별하다.”


탈춤이 30일(현지 시간) 모로코에서 열린 유네스코 ‘제17차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가 결정됐다. 2020년 ‘연등회, 한국의 등 축제’가 등재된 뒤 2년 만이다. 심사위원들은 ‘한국의 탈춤’을 “특별한 예술극”이라며 찬사를 보냈다고 한다.


탈춤이 등재되면서 한국은 2001년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모두 22개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이번에 등재된 탈춤에는 국가무형문화재인 ‘하회별신굿탈놀이’ 등 전통 탈춤 18종이 포함됐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은 세계유산처럼 실제 장소가 존재하지 않다 보니 등재 과정에서 신청서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한국은 등재를 신청해 한 번도 실패한 적 없다. 2020년 문화재청 세계유산정책과에서 근무할 당시 등재 신청서를 작성했던 박형빈 국립문화재연구원 미술문화재연구실장(47·사진)은 전화 인터뷰에서 “탈춤은 신분제 사회의 부조리를 드러내고 양반 문화를 풍자한다는 스토리를 지녔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신분 차별로 억압됐던 평범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주는 사회적 문화유산”이라고 했다. 한국의 탈춤을 영문으로 ‘탈춤극(Mask Dance Drama)’이라고 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한다.


한국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정부간위원회 위원국으로 선정된 것도 긍정적인 요인이 됐다. 2020년 9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8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선정됐는데, 등재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자리인 만큼 영향력이 작지 않다. 박 실장은 “당시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한 자리를 놓고 인도와 각축전을 벌였다”며 “팬데믹으로 위원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 자료를 만들어 178개 협약 당사국에 일일이 e메일로 전했다”고 했다.


“한국의 문화유산을 등재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중국과 일본은 이미 위원국에 포함돼 있었어요. 한국도 빠질 수 없죠.”

이소연 기자 

추천 0

작성일2022-11-30 19:2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3113 길바닥에 떨어진 루이비통 지갑 인기글 pike 2024-02-22 874
103112 아이유의 평소 일상 생활 고백 인기글 pike 2024-02-22 652
103111 최소 1500년이 지나야 겨우 만질 수 있다는 마리퀴리 노트북 인기글 pike 2024-02-22 623
103110 사과문 올린 이강인 댓글[3] 인기글 4 원조다안다 2024-02-22 615
103109 여자들이 말하는 대화 잘 통하는 남자 댓글[2]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4-02-22 720
103108 루이비통에서 13억짜리 가방 나옴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4-02-22 669
103107 한국보다 앞서서 '의대 증원'...선진국들 사례 보니 인기글 4 원조다안다 2024-02-22 409
103106 불과 200년전 멕시코 국경선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4-02-22 713
103105 미국 법정 서게 된 권도형... "100년 이상 징역형도 가능" 인기글 2 원조다안다 2024-02-22 373
103104 뜻밖의 재능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슬기로운사생활 2024-02-22 554
103103 아내가 테니스 동호회 에서 불륜을 저질렀습니다 댓글[2] 인기글 원조다안다 2024-02-22 760
103102 인스타 258만 팔로워를 소유한 골프 선수 인기글 3 원조다안다 2024-02-22 542
103101 초고령사회 특별대책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슬기로운사생활 2024-02-22 419
103100 시중음료수의 비밀 - 지나가던 개 인기글첨부파일 슬기로운사생활 2024-02-22 394
103099 엔비디아 창업당시 사무실 인기글 pike 2024-02-22 680
103098 이불 좀 개줘.. 인기글첨부파일 슬기로운사생활 2024-02-22 538
103097 서당개 삼년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슬기로운사생활 2024-02-22 521
103096 이민 수수료 인상 이전에 영주권 신청서를 제출하세요. 인기글첨부파일 미이민 2024-02-22 241
103095 유튜브 숏츠 보고 14억원을 아낀 양산시 직원 인기글 pike 2024-02-22 648
103094 도둑 막지말고 보내줘라” 절도 보고도 ‘모른 척’해야하는 미국 댓글[1] 인기글 pike 2024-02-22 699
103093 대박난 배민 참치집의 비밀 ㅋㅋㅋ 인기글 1 pike 2024-02-22 757
103092 전통 한복쇼 댓글[1] 인기글 pike 2024-02-22 615
103091 지혜 키우는 영어 (제60회) 댓글[4] 인기글 1 Mason할배 2024-02-22 233
103090 아시안커넥트 쿠폰 및 이벤트 ​asian788 . c o m 인기글 아시안터넥크 2024-02-22 276
103089 일본 여성들이 브라자를 보여주는 이유 인기글 pike 2024-02-21 1364
103088 미국 가정집서 쏟아진 무기 ㄷ 댓글[1] 인기글 pike 2024-02-21 1062
103087 캘리포니아 반려동물 양육 여부 묻거나 추가 임대료 금지 발의 댓글[3] 인기글 1 pike 2024-02-21 752
103086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엄마 아빠 젊은 시절 인기글 pike 2024-02-21 817
103085 친딸 추행 50대 징역 5년 확정…딸 극단 선택에도 혐의 부인 댓글[1] 인기글 pike 2024-02-21 666
103084 요즘 흔히보이는 마약한 여자 인기글 pike 2024-02-21 1471
게시물 검색
* 게시일 1년씩 검색합니다. '이전검색','다음검색'으로 계속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