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

로컬 뉴스

[ 2022-09-15 ] 재미한국학교협의회, 낙스 인수인계 및 시무식 열어

- 재미한국학교협의회, 낙스 인수인계 및 제 21대 집행부 시무식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이하 낙스) 21대 신임 임원진(박종권 이사장, 추성희 총회장, 박성희, 황현주, 윤혜성 세 명의 부회장, 황정숙 사무총장 등)은 지난 9월 13일 주미대사관을 방문해 조태용 주미대사와 환담을 나눴다.

조태용 주미대사는 "한국어 교육이 중요하다"며. "동포사회가 예전과 비교 안 될 정도로 많이 발전했고 부모님의 관심 증가, 헌신적인 교사들의 열정으로 한국어 교육의 위상이 달라졌으므로 낙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국어 교육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으며 미국에서 공부한 적은 없지만, 미국의 2세대 동포 자녀들의 정체성 교육이 중요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했다. 또 미대사를 하다 보니 더 넓게 볼 수 있는 눈이 트였다고 하며 우리 동포 자녀들 또한 더 넓은 시야를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함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추성희 총회장은 앞으로 펼칠 낙스의 주력사업으로 주말한국학교의 교육활동이 미공교육으로부터의 학점인정을 받는 것과 낙스 한국어 시험(NAKS Korean Test – NKT)이 이중언어 인증제(Seal of Biliteracy) 통과 시험의 하나로 관입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 차세대 리더십 개발 프로그램과 통일 교육자료 개발을 통해 각 지역협의회에 소속된 차세대들의 자아정체성 확립과 긍정적인 자존감 배양을 위해 필요한 교재들을 개발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조태용 주미대사는 "추진하고자 하는 모든 사업에 교육부와 필요한 모든 부서로부터 도움을 드리도록 애써 보겠다"며 낙스의 지원을 약속했다.

다음날인 14일에는 버지니아 한인 커뮤니티센타에서 ‘낙스 21대 집행부 인수인계식 및 시무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종권 이사장, 20대 김선미 총회장과 임원진, 21대 추성희 신임 총회장을 비롯한 집행부 임원진 및 낙스 초창기 역대 이사를 지내셨던 황보철, 이광자, 이휘자, 한상신 교육관과 강경탁 워싱턴교육원장, 왁스자문 문일룡 변호사, Steve Lee 한인연합회장, 워싱턴 지역협의회의 이청영 이사장과 김선화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그 동안의 사업성과를 격려하며, 낙스 21대 임원진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했다

박종권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21대의 출범의 힘은 20대에 있고 전임의 힘을 받지 않은 후임은 없다 하시며 전임께서 힘을 실어 주시며 21대 집행부는 멀리 보고 장기적인 목표를 갖고 협업하고 낙스 발전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는 격려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감사보고, 업무소개 및 문서전달, 인수인계 합의서 서명 등의 모든 인수인계를 마쳤다.

이어 지난 7월 16일 온라인으로 실시된 총회에서 선출된 추성희 워싱턴 통합 한국학교(MD 캠퍼스) 교장을 비롯해 박성희 부회장, 황현주 부회장, 윤혜성 부회장 세 명의 부회장에게 당선증이 수여됐다. 그리고 사무총장에 황정숙, 재무에 김솔, 편집장에 최수진, 교육간사에 김광희, 홍보간사에 이희진에게 임명장이 수여됨으로써 21대 집행부의 공식적 업무를 시작하는 시무식을 가졌다.

김선미 직전 총회장은 격려사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21대 집행부의 발전을 응원하며 축복하였고, 한상신 주미대사관 교육관은 축사에서 본인만 경험한 3가지를 꼽으며 첫 번째 낙스 40주년을 기념하면서 역사책을 만든 것, 두 번째와 세 번째 낙스 학술대회를 온라인으로 한 것. ‘맨 땅에 헤딩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게 되었고 한시적인 것이 아닌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다고 했고 20대에 이어 21대에 중요한 임원을 하는 것을 보면서 역사가 이어져 오는 것 같아서 좋은 것 같다고 하였다. 더불어 새로운 집행부를 응원하고 최선을 다해 도움과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추성희 총회장은 취임 인사를 통해 “시대가 우리에게 요구하는 변화와 지향해야 할 것들을 읽어내는 통찰력으로 주어진 2년 임기 동안 21대 집행부 임원들과 함께 전문적 교육단체로서의 면모를 더욱 강화해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이하 낙스) 제공
위 광고는 광고입니다. 광고리스트보기
SF Journal 보기
SF Journal 광고 문의: 이메일 kim@sfkorean.com
(408) 205-6340
위 광고는 광고입니다. 광고리스트보기
SF Journal 보기
SF Journal 광고 문의: 이메일 kim@sfkorean.com
(408) 205-6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