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

로컬 뉴스

[ 2023-01-12 ] 이번 폭우로 북가주 가뭄 거의 해소

국립해양대기청(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은 캘리포니아에 12월 말부터 1월 초에 집중적으로 내린 폭우로 캘리포니아의 가뭄이 크게 해소됬다고 발표했다.

국립해양대기청은 지난해 12월 6일 캘리포니아 면적의 85%가 심각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었으나 현재 46%로 지난 한 달 동안 극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보고서는 밝혔다.

캘리포니아는 크리스마스 이후 태평양을 휘젓는 7번의 "폭탄 사이클론" 영향으로 해안 지역과 새크라멘토 벨리에 홍수를 일으켰고 시에라 산맥에는 연평균의 226%의 스노우팩을 뿌렸다.

12월 10일 현재 새크라멘토 다운타운은 연평균 강우량 4.76인치의 3배인 14.25인치를 기록했으며 오클랜드는 16.10인치로 연평균의 3배를 기록했다.

캘리포니아 저수지는 이번 폭우로 1월 기준 연평균 저수용량의 84%까지 회복했다. 12월에는 연평균 저수용량의 68%를 기록했다.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큰 저수지인 샤스타 래익(Lake Shasta)은 총 저수용량이 한달전 31%에서 42%로 증가함으로서 1월 평균치 저수량의 70%를 확보했다.

레이크 오로빌도 총 저수용량이 지난 5일동안 41%에서 1월 10일 현재 47%로 급증해 평균치 저수량의 88%를 기록했다.

모데스토(Modesto) 동쪽의 시에라네바다 산기슭에 위치한 돈 페드로(Don Pedro)는 총저수용량의 69%로 급증해 평균치 저수량의 100%를 기록했다.

북가주에서 사용하는 용수는 저수지 60%, 스노우 팩 33%, 지하수 7%로 구성된다.

State of California Department of Water Resources

위 광고는 광고입니다. 광고리스트보기
SF Journal 보기
SF Journal 광고 문의: 이메일 kim@sfkorean.com
(408) 205-6340
위 광고는 광고입니다. 광고리스트보기
SF Journal 보기
SF Journal 광고 문의: 이메일 kim@sfkorean.com
(408) 205-6340